울산의료원 부지, 북부소방서 인근 선정

전국 입력 2021-07-22 10:14:22 허지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교통접근성·확장용이성 우수

울산의료원 건립 예정지 위치도.[사진=울산시청]

[울산=허지혜기자] 울산시가 시민 건강 안전망 구축을 위해 추진하고 있는 공공의료원 부지가 북구 북부소방서 인근으로 최종 선정됐다.

  

송철호 울산시장은 21일 오후 시청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울산의료원 건립 부지 선정 관련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밝혔다.

  

시는 울산의료원 건립 부지를 선정하기 위해 지난 2월 5개 구·군에서 14개 후보지를 추천받아 법적·물리적 제약이 명확한 후보지를 제외한 7개 후보지를 1차로 선정했다.

  

이어 타 시·도에서 선행된 입지선정 기준을 참고한 자료를 근거로 '울산의료원 설립 추진단'이 최종 3개 부지를 압축했고, 이날 외부전문가가 포함된 시정조정위원회에서 북구 북부소방서 부지가 최종 확정됐다.

  

시는 울산의료원 설립이 국가 예산이 수반되는 예비타당성조사 대상 사업이라는 점을 고려해 적정성, 접근성, 확장 용이성에 중점을 두고 대상지를 검토했다.


그 결과 다른 후보지보다 대지 경사도가 평이해 의료시설 계획이 용이하고, 교통 접근성이 우수하며, 공사비 등 재정부담을 줄일 수 있는 북부소방서 인근 부지가 선정됐다.


시는 현재 진행 중인 '울산의료원 설립 타당성 조사 용역'에서 의료원 규모, 건축 계획, 경제적 타당성 등을 분석한다는 계획이다.


이어 9월쯤 정부에 사업계획서를 제출하고, 공공의료원 설립을 추진하는 광주시와 예비타당성조사 면제를 위해 협력한다는 방침이다.


송철호 시장은 "지난해 말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하면서 울산의 열악한 공공의료 현실을 여실히 확인했다"며 "이를 반면교사로 삼아 앞으로 어떤 감염병 재난이 발생하더라도 울산시민을 다른 시·도로 보내지 않고, 지역 안에서 완결적 치료가 가능하도록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blau1226@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