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센터 몰테일, 독일 아마존 FBA 대행 서비스 정식 오픈

증권 입력 2021-09-08 09:14:39 배요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코리아센터는 8일 해외직구 플랫폼 몰테일이 자사 독일 물류센터를 통해 독일 아마존 FBA(Fulfillment by Amazon) 대행 서비스를 정식 오픈한다고 밝혔다. 

 

아마존 FBA는 아마존에서 직접 셀러들을 위해 판매 상품의 창고 보관, 물품 포장, 배송 등을 진행해 주는 서비스로 이를 위해서는 셀러가 직접 아마존 물류창고에 판매 상품을 입고해야 한다

 

독일 아마존 물류창고에 상품 입고를 위해서는 복잡한 수출입 절차와 현지 방문을 통한 서류심사가 필요하지만 코로나19로 이동이 쉽지 않고 비용 및 시간 등의 문제로 어려움이 많은 실정이다.

 

이에 몰테일은 독일 아마존 FBA 대행 서비스를 구축, 한국의 셀러들을 대신해 판매 상품들을 아마존 창고까지 안전하게 입고하고 그 과정에 필요한 수출입 통관 및 절차 모두를 원스톱으로 지원한다.

 

이를 통해 서비스 이용자들은 화물 입고신청, 수출신고, 세관 통관 업무부터 독일 및 유럽연합의 지정 FBA창고 입고를 위한 영내 운송, 아마존 독일 판매 후 부가세 신고 대행 등까지 복잡한 업무들을 현지 방문 없이 한 번에 처리할 수 있어 비용은 물론 시간 절약이 가능하다.

 

특히 이번 서비스로 영국 브렉시트 이후 영국 아마존을 통해 유럽 시장을 공략하던 업체들이 과거 유럽연합(EU)에 맞춰 처리하던 세금을 영국과 유럽연합의 정책에 따라 별도로 진행해야 하는 어려움이 발생하자 독일로 거점을 이전하려는 수요까지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게 됐다.

 

나아가 상품을 아마존 창고 외에 가격이 저렴한 몰테일 독일 물류센터에도 보관할 수 있어 판매율이 높은 제품의 경우 현지에서 바로 조달해 추가 입고 처리할 수 있다. 이를 바탕으로 판매자는 국내에서 한 번에 많은 물량을 들여올 수도 있어 관세 및 운송비용 절감 효과를 얻을 수 있다.

 

이 외에도 물품의 소량 및 대량과 관계없이 모두 합리적인 가격으로 배송 가능하고 발송된 제품에 대해 현재 위치를 제공한다. 또 반품된 물건에 대해 한국으로 반송하는 서비스도 준비 중이다.

 

몰테일 관계자는 이번 FBA 대행 서비스로 국내 셀러들은 물론 영국 브렉시트로 인한 유럽 거점 이동이 필요한 모두에게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한다라며 이와 함께 자사 독일 물류센터는 자체적인 풀필먼트 서비스도 제공하고 있어 B2B 또는 D2C 사업자의 별도 지원도 가능하다고 말했다.

 

직영으로 운영되는 몰테일의 독일 물류센터는 유럽 최대의 물류 허브인 프랑크푸르트 공항 인근에 위치해 있다.

 

한편 이번 서비스는 지난 2016년 독일 아마존 FBA 대행 사업 시작 후 그동안 쌓아온 노하우를 바탕으로 정식 오픈했으며 몰테일의 배송대행 서비스 기능을 접목, 온라인 환경에 맞게 시스템을 강화한 것이 특징이다. /byh@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배요한 기자 증권부

byh@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