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테크놀로지, 블록체인 기술 접목 NFT…부동산 코인 개발 4자 업무협약 체결

증권 입력 2021-11-16 16:28:27 배요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코스닥 상장사 한국테크놀로지는 16일 서울 중구 T타워 대회의실에서 대우조선해양건설, 체인스트리, 파란자산운용과 함께 ‘NFT 부동산 코인 개발을 위한 4자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한국테크놀로지·대우조선해양건설·체인스트리·파란자산운용은 블록체인 기술을 통한 부동산 분양 관련 하우스 코인(가칭)의 완성도 확보 및 실생활 적용을 위해 상호 전략적 협력관계를 구축할 방침이다.


협약에 따르면 한국테크놀로지는 SPC의 설립, 토큰의 발행 및 제반 홍보를 통한 분양을 담당하며 각 프로젝트별 운영과 관리를 맡는다.


대우조선해양건설은 사업 대상 부동산에 대한 타당성 검사 및 필요시 실내·외 건축 관련 업무를 담당하며, 해당 부동산의 경쟁력 제고에 기여한다.


체인스트리는 코인 관련 솔루션 개발, 운영 및 유지보수 업무 등의 기술적 지원을 담당하며 파란자산운용은 금융구조화 등에 대한 PM역할을 수행한다.


블록체인 기술이 기반인 NFT(Non-Fungible Token)는 예술품, 부동산, 디지털 콘텐츠 등 자산에 고유의 값을 매긴 디지털 자산으로 복제할 수 없으면서도 거래 내용 추적이 가능해 안정적이다.


美 포춘지(Fortune) 보도에 따르면 2021년 11월 기준 전체 블록체인 마켓의 시가총액은 $2.7T (한화 약 3,200조원)으로 형성됐으며, JPMorgan, BlackRock 등 거대 자금 운용 기업들 또한 블록체인 산업이 장기적인 관점으로 지금보다 3배 이상 성장할 수 있을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고 있다.


또 블록체인 데이터 플랫폼 댑레이더가 NFT 분야 시장 규모가 2021 3분기 106억7,000만 달러에 육박하며 직전 분기 대비 약 9배 늘어났다고 발표해 NFT의 성장성이 주목 받았다.


신용구 한국테크놀로지 대표는 “한국테크놀로지가 주도하는 이번 신사업은 부동산 시행과 분양에 가상 화폐를 접목한 첫 사례로 부동산 시장의 게임 체인저가 될 것”이라며 “이러한 미래 기술을 먼저 선점해 시대를 앞서가는 한국테크놀로지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전했다. /byh@sedaily.com


한편 한국테크놀로지는 내달 24일 서울 중구 한국테크놀로지 본사 8층에서 열리는 임시주주총회에서 △블록체인 암호화 자산매매 및 중개업 △블록체인 소프트웨어 개발 및 공급업 △부동산 분양 △부동산 시행업 등의 사업 목적을 추가한다고 밝힌 바 있다. /byh@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배요한 기자 증권부

byh@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