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이즈, ‘mRNA 항암 파이프라인’ 특허 출원

S경제 입력 2021-11-22 12:20:18 정의준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바이오이즈는 22일 항암면역기능을 향상시키는 ‘네크롭토시스(necroptosis) mRNA와 면역관문 mRNA를 이용한 암종 제거 기술’을 특허 출원을 했다고 밝혔다.


바이오이즈는 암세포가 세포막을 파괴하고 사멸하는 네크롭토시스의 핵심 단백질인 ‘MLKL’를 지시하는 mRNA를 종양부위 표적화 운반체 HuPNP로 마우스에 주입해 종양 항원성 및 DAMP 유출을 극대화함으로써, 면역활성 사이토카인의 분비를 증가시키고 수지상세포(면역세포)의 면역원성 증진을 유도했다.


또한 MLKL와 수용성 PD-L1 mRNA를 병용 투여하여 면역관문억제제의 내성 암종에서도 우수한 치료 성적을 얻었다.


면역관문억제제는 다양한 종류의 암 환자에서 효과를 나타내고 있으나, 반응률이 낮고 일부 부작용이 있어 이를 해결하기 위한 연구가 필요한 상황으로, 이번 mRNA 병용 투여로 면역내성 암종을 효과적으로 제거할 수 있다는 것을 증명했다.


바이오이즈는 특허 출원이 ‘MLKL와 수용성 PD-L1 mRNA의 종양부위 표적화 운반체 HuPNP’에 의해 항암면역을 증진시킬 수 있는 항암면역 치료제의 새로운 방법을 제시했다는 점에서 의의를 가진다고 설명했다.


바이오이즈 관계자는 “이번 MLKL와 수용성 PD-L1 mRNA 전략은 기존의 T세포 활성만을 타깃하는 전략이 아닌 네크롭토시스에 의한 암세포 사멸을 통해 항암면역기능을 향상시키고 항암면역 내성을 극복할 수 있는 새로운 기전이다”라며 “항암면역치료제 개발 및 연구 성과가 궁극적으로 환자들의 삶의 질 향상에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정의준 기자 firstay@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