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내년 상반기 레벨4 자율주행차 시범 운영

산업·IT 입력 2021-11-25 16:17:34 장민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내년 서울 도심 자율주행 시범 서비스에 투입될 아이오닉 5 자율주행차의 렌더링 이미지. [사진=현대차]

[서울경제TV=장민선 기자] 현대차는 내년 상반기 완전 자율주행차의 시범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25일 밝혔다.


현대차는 이날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2021 서울모빌리티쇼' 보도 발표회에서 레벨 4 자율주행 기술 개발 현황과 국내 운영 계획을 공개했다. 현대차는 내년 상반기 서울 도심 내 자율주행차 시범운행 지구에서 '로보라이드'(RoboRide) 시범 서비스를 시작한다. 로보라이드는 레벨 4 수준의 자율주행차를 활용해 탑승객에게 이동 편의를 제공하는 현대차의 모빌리티 서비스다.


자율주행 레벨4는 차량의 자동화된 시스템이 상황을 인지·판단한 후 차량을 제어하고, 도로가 일시적으로 막히는 일부 상황을 제외하고는 비상시에도 운전자가 개입하지 않는 수준을 의미한다. 현대차는 자체 개발한 자율주행 레벨 4 기술을 복잡한 도심에서 직접 검증하고, 완전 자율주행 기술을 고도화하기 위한 연구 개발 목적으로 모빌리티 서비스를 시범 운영한다고 설명했다.


또 현대차는 레벨4 자율주행에 더할 추가 기능도 개발 중이다. 도로 위 돌발상황에서 안정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해 주는 원격보조기술이 대표적으로, 이는 전방의 사고나 도로 위 장애물 등 차량 스스로 주행 가능 여부를 판단하기 힘든 상황에서 관제센터가 차량 정보를 바탕으로 원격으로 판단·제어하는 기술이다.


현대차는 응급차나 소방차 등 긴급 차량 유무를 모양과 소리로 판단해 이들 차량이 먼저 운행할 수 있도록 비켜주는 '긴급차량 인식 기술'도 개발하고 있다. 어린이 통학버스가 정차하는 경우 이를 추월하지 않는 기능과 일단정지 표시에는 차를 멈추고 이후 출발하는 기능 등이 이에 해당한다.


현대차는 내년 자율주행 레벨4 시범 서비스에 투입할 아이오닉 5 자율주행차의 렌더링 이미지도 공개했다. 현대차는 국내 자율주행 환경에 적합하도록 아이오닉 5의 디자인 콘셉트를 반영해 해당 모델을 자체 개발했다.


장웅준 현대차 자율주행사업부장 상무는 "기존 차종에 적용돼 검증이 끝난 자율주행 기술을 바탕으로 운전자 개입이 불필요한 완전 자율주행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면서 "향후 물류 이동의 효율성을 높이는 로보딜리버리 등의 서비스도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 jjang@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장민선 기자 경제산업부

jjang@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