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압축가스 이용한 충전형 발사체’ 등 국민 안전 지켜줄 발명품 공개

산업·IT 입력 2021-12-06 10:00:00 정창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2021 국민안전 발명챌린지’ 수상작 전시회

'2021 국민안전 발명챌린지' 수상자 명단. [사진=특허청]

[서울경제TV=정창신기자] 특허청은 경찰청·소방청·해양경찰청과 김민철·김승남·오영환·윤재갑·이철규·홍정민 국회의원실이 공동으로 주최하고 한국발명진흥회가 주관하는 ‘2021 국민안전 발명챌린지수상작 전시회가 6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개최됐다고 밝혔다. 

 

올해 4회째를 맞는 국민안전 발명챌린지는 재난·재해, 사건·사고 현장에서 국민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필요한 기술의 개발·활용을 촉진하기 위한 공모전이다.

 

경찰청·소방청·해양경찰청 공무원들이 총 926건의 아이디어를 접수했고, 현장 활용가능성과 사업화 가능성이 높은 총 24건의 아이디어를 최종 수상작으로 선정하고 전시했다.

 

발명챌린지에서 대상인 국회의장상은 이천소방서 정희수 소방위의 기존에 사용이 불편하고 비싼 화약식 마취약액 발사체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주변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압축가스를 추진력으로 사용하는 압축가스를 이용한 충전형 발사체가 수상했다.

 

금상인 행정안전부장관상은 충남경찰청 김태훈 경사의 교통사고 처리 과정에서 자주 발생하는 2차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레이저 조명과 트릭아트 기법을 활용한 원터치 다기능 안전표지판이 받았다. 또 동해지방해양경찰청 김원규 경사의 수중 구조 헬멧이 금상을 공동 수상했다. 이 헬멧은 수중 수색 및 구조 활동 시 잠수용 머리 덮개 외에 안전모를 추가로 착용해야하는 불편함과 착용시간 증가를 개선하기 위해 머리 덮개와 안전모가 일체형으로 제작됐다.

 

공무원들이 실제 현장의 경험과 고민을 반영한 아이디어를 발굴하고, 지식재산 전문가들의 1:1 컨설팅을 통해 제품화돼 현장에 적용될 수 있도록 개선해 특허 출원까지 완료했다. 특허청은 적극행정의 일환으로 수상작의 최종 권리 확보는 물론 민간기업에 대한 기술이전도 지원해 국민들의 안전에 보탬이 되도록 할 예정이다.

 

김용래 특허청장은 국민안전 발명챌린지를 통해 발굴한 아이디어는 지식재산권으로 보호돼 국민과 구조자의 안전을 지키는데 기여할 것이며 특허청은 국민 안전을 지켜 줄 발명이 적재적소에 활용되고, 나아가 사업화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csjung@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경제산업부

csjung@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