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그룹, 지난해 영업이익 2조7,702억원…사상 최대

산업·IT 입력 2022-01-26 23:04:58 장민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효성그룹 연간실적. [사진=효성그룹]

[서울경제TV=장민선 기자] 효성그룹의 연간 영업이익이 지난해 사상 처음으로 2조원을 넘어섰다. 주요 계열사들의 사업 호황에 힘입어 조현준 회장이 취임한 지 5년 만에 사상 최대 실적을 내는 성과를 거뒀다.


효성은 지주사와 4개 사업회사의 지난해 총 매출이 21조2천804억원, 영업이익은 2조7,702억원이라고 26일 밝혔다. 전년과 비교하면 매출은 42.3%, 영업이익은 410.2% 증가했다.


특히 섬유 소재 업체인 효성티앤씨는 단일 사업회사로는 유일하게 연간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 1조원 이상을 달성했다. 효성티앤씨의 지난해 매출은 8조5,960억원, 영업이익은 1조4,237억원으로 전년보다 66.5%, 434% 증가했다. 주력 제품인 크레오라(스판덱스) 수요가 증가하고 지난해 8월 증설한 터키 공장이 본격 가동된 덕분이다.


주요 원재료 가격이 상승했지만 크레오라 수요가 공급보다 많아 고수익성을 유지했으며, 나일론·폴리에스터 사업 부문도 친환경 섬유 제품을 앞세워 선전했다고 회사는 설명했다.


효성첨단소재는 연간 매출이 50.2% 증가한 3조5,978억원, 영업이익은 1천178.4% 증가한 4,373억원을 기록했다. 효성첨단소재의 연간 실적은 지주사 분할 이후 최대치다. 효성첨단소재는 타이어 보강재 부문이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양호하고, 에어백 부문도 자율주행 차량 증가에 힘입어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신소재 아라미드, 탄소섬유 역시 증설 효과와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관련 수요가 확대될 것으로 예상했다.


효성첨단소재는 탄소섬유 생산 능력을 현재 4천t(톤)에서 올해 3분기 6천500t까지 늘린다는 계획이다.


효성중공업은 해외 신규 시장 진출과 대형 현장 수주 등 효과로 연간 매출 3조947억원, 영업이익 1,201억원 기록했다. 이는 전년보다 각각 3.7%, 172.3% 증가한 것이다. 효성화학도 매출 2조4,530억원, 영업이익 1,485억원으로 각각 35%, 143.8% 상승했다.


이러한 사업 회사의 실적 개선에 힘입어 지주사인 효성은 연간 영업이익 3조5,389억원, 영업이익 6,406억원을 달성했다.


효성 측은 "지분법 회사들의 실적 개선으로 전년 동기보다 손익이 상승했다"며 "고부가 제품과 국내외 신재생 발전 수요가 증가하고 있어 올해도 지주사 수익이 확대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망했다. / jjang@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장민선 기자 경제산업부

jjang@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