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입국 방역규제 완화…여행업계 “가뭄의 단비”

산업·IT 입력 2022-05-13 22:43:24 문다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문다애 기자] 

[앵커]

앞으로 해외 여행갈 때 부담이 크게 줄어들 전망입니다. 정부가 해외입국자에 대한 방역 관리체계를 간소화하기로 했는데요. 여행업계는 일제히 환영의 뜻을 밝혔습니다. 보도에 문다애 기자입니다.

 

[기자]

정부가 오늘(13일) 해외 입국자에 대한 방역 규제 완화 조치를 내놨습니다.

 

오는 23일부터 해외 입국시 PCR 검사뿐 아니라, 신속항원검사의 음성확인서도 제출할 수 있습니다.

 

입국 전후 받게 되는 검사 횟수도 3회에서 2회로 줄고, 입국 당일 받아야 하는 PCR 검사는 입국 후 3일 이내로 조정됩니다.

 

만 12세 이상 17세 이하 입국자의 접종 완료 기준도 '2회 접종 후 14일이 지난 경우'로 완화됩니다.

 

백신 접종을 마친 보호자와 동반 입국하는 어린이의 격리 면제 기준도 만 12세 미만으로 변경됩니다.

 

국제선 항공 운항 횟수도 현재 주 532회에서 6월까지 주 762회로 증편됩니다.

 

여행업계는 환영한다는 입장입니다.


그동안 만만치 않은 PCR 검사 비용 등으로 여행수요 회복이 더뎠던 만큼 이번 조치를 반기고 있습니다.

 

[싱크] 이상필 / 참좋은여행 부장

“오랫동안 기다려왔던 조치고요. 가뭄에 단비를 만난 것과 같이 반가운 심정입니다. 여행업이 겪어왔던 어려움이 이제 거의 해소될 수 있을 거 같습니다.”

 

어린이 격리 면제 기준 완화도 호재로 꼽힙니다. 미성년자 접종률이 낮은 상황에 현행 규제로 인해 가족여행 수요가 크게 회복하지 못했기 때문입니다.

 

여행업계는 수요 회복에 탄력이 붙을 것으로 보고, 추가적인 규제 완화도 기대하는 분위깁니다. 서울경제TV 문다애입니다. /dalove@sedaily.com

 

[영상편집 채민환]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문다애 기자 경제산업부

dalove@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