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자산 시장, 규제보다 육성에 맞춰야"

금융 입력 2022-06-20 19:50:47 수정 2022-06-21 08:46:14 김미현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김미현 기자]

[앵커]


윤석열 정부가 국정과제에 내놓은 '디지털자산 기본법' 제정이 최근 속도를 내고 있는데요. 규제에만 집중하면서 육성과 지원은 상당히 미흡하다는 성토가 곳곳에서 나오고 있습니다.


오늘(20일) 서울경제TV가 개최한 금융자산포럼에서도 규제 보다는 글로벌 시대적 흐름에 맞춰 가상자산 혹은 디지털자산 산업을 육성해야 한다는 제안이 쏟아졌습니다. 김미현 기자입니다.


 
[기자]


올해 6회째를 맞은 '금융자산 포럼'이 오늘(20일) 한국프레스센터 국제회의장에서 열렸습니다. 행사에는 관계자 180여명이 참석했습니다. ‘가상자산의 미래, 1,000조 시장 어떻게 이끌 것인가?’라는 주제로 열린 이번 행사에는 가상자산 산업 진흥 방안에 대한 심도 있는 논의가 이어졌습니다.


[싱크] 이상석 / 서울경제TV 대표이사

“오늘 여기 모이신 전문가 여러분들의 혜안을 통해 가상자산의 오늘과 내일에 대한 올바른 식견을 터득하는 기회가 되길 바랍니다.”


가상자산특위위원장을 맡은 윤창현 국민의힘 의원은 축사에서 가상자산 산업 발전을 위해 시장 규율체계를 빠르게 갖춰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싱크] 윤창현 / 국민의힘 의원


"법테두리를 명확히 긋고, (제2의 제3의) 테라·루나 사태에 노출되지 않도록 하루빨리 가상자산 시장의 규율체계를 마련해야 합니다."


첫번째 기조발제에 나선 김형중 고려대 정보보호대학원 특임교수는 시대 상황에 따라 전통 금융기업들이 디지털 자산 산업에 진출하고 있고, 국내 디지털자산 기업들이 세계 무대에서 밀려나지 않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제언했습니다.


주제발표에 참여한 김기흥 한국디지털혁신연대 회장은 '가상 자산 현주소 진단과 전망'을 발표하면서 가상자산 산업에 대한 중앙은행과 금융규제 당국의 공조체제가 강화돼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고동원 성균관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는 '가상자산 법제화와 과제'를 통해 가상자산의 특성을 고려한 별도의 법률과 감독기관이 필요하다고 제안했습니다.


황세운 자본시장연구원 선임연구원은 '디지털자산의 발전과 자본시장의 혁신'에 대해 발표하면서 건전성 관리를 위해 디지털자산영역에도 금융시장에 적용되는 규제를 동일하게 적용해야 한다고 분석했습니다. 마지막으로 김상윤 중앙대 컴퓨터공학과 교수는 '메타버스, NFT가 만드는 가상경제'을 발표하면서 가상경제가 부와 비즈니스를 창출하는 새로운 기회라고 강조했습니다. 


1,000조원 규모에 다가선 국내 디지털 자산 시장. 제도화를 통해 단순한 거래를 뛰어넘어 경제전반에 다양한 생산 가치를 창출할 것으로 주목되고 있습니다. 서울경제TV 김미현입니다.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미현 기자 금융부

kmh23@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