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국 파산?…둔촌주공, 사업비 조달 방법 안보여

부동산 입력 2022-07-08 20:27:52 서청석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앵커]

서울시가 둔촌주공 사태 중재 상황을 중간 발표하나 이후에도 조합과 시공단간 진실공방은 계속되고 있습니다.

이러는 사이 사업비 대출 만기는 점점 코앞으로 다가오고 있는데요.

앞으로 서울시 중재에 진척이 있다한들 정작 돈 문제에 대한 해결책이 보이질 않습니다. 서청석기자입니다.


[기자]

서울시의 중재 상황 중간발표로 출구가 보이는 듯했던 둔촌주공 사태가 오히려 더 미궁 속으로 빠져들었습니다.


9개 조항 중 1개 조합 합의만 남았다는 서울시 발표를 당사자인 조합이 부인했기 때문입니다.


조합은 서울시의 중재안을 통해, 시공단은 조합과의 협상을 통해 공사재개를 위해 노력한다고 밝혔지만, 사태가 어떻게 흘러가더라도 당장 오는 8월 만기가 도래하는 7,000억원 규모의 사업비 대출 만기에 대한 대안이 마땅하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둔촌주공 조합은 24개 금융사로 구성된 둔촌주공 재건축 사업 대주단의 사업비 대출 보증 연장 불가능 통보에 대해 새로운 대주단을 꾸려 사업비를 충당하겠다는 입장입니다.


하지만 금융권에서는 현 대주단이 원금을 떼일수 있다고 판단한 마당에 새 대주단이 나타날 가능성은 없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더욱이 최근 금융감독원은 부동산PF 대출을 정조준하고 있습니다.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은 지난 5일 “부동산 시장 침체에 따라 프로젝트파낸싱 대출에 대한 사업성 평가를 실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금융사들 입장에선 상환 능력이 의심되는 사업을 굳이 쳐다볼 여유가 없어진 셈입니다.


현 조합장의 해임발의를 준비중인 둔촌주공 정상화 위원회 역시 사업비 대출 관련해선 뾰족한 수가 없는 상황입니다.


정상화위원회 관계자는 "최대한 빨리 조합장을 해임한 뒤 시공단과 협의를 통해 공사를 재개할 것"이라며, "공사가 재개 되면 대주단의 생각이 바뀔 가능성도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현 대주단의 대출 연장이 안된다면 시공단의 대위변제 후 시공단에게 일정부분의 사업비를 빌린뒤, 일반분양을 통해 사업비를 충당하는 방안도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어디까지나 정상위 측의 기대일 뿐, 해결 방안이라고 보긴 어렵습니다.


만기가 도래하는 8월23일까지 50여일도 남지 않은 상황에서 조합도, 정상화위도 사업비 해결 방안은 없는 셈입니다.


조합 파산이라는 극단적 상황에 간다면 시공단은 대위변제 후 경매절차까지 들어갈수 밖에 없고 이 경우 조합은 과거 트리마제 사태처럼 사업부지와 분양권을 박탈당하게 됩니다. 서울경제TV 서청석입니다./blue@sedaily.com


[영상편집 이한얼]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서청석 기자 부동산부

blue@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