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범기 전주시장 "재활용선별 시설 쓰레기 악취 등 시민불편 없도록"

전국 입력 2022-08-05 20:53:47 유병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재활용품처리에 만전을 기하고 신속히 응급복구 완료 할 것"

우범기 전주시장이 5일 리싸이클링타운내 재활용선별시설 화재발생 현장에서 운영업체 등으로 부터 문제점에 대한 보고를 받고 신속한 대책을 강조하고 있다. [사진=전주시]

[전주=유병철 기자] 우범기 전북 전주시장이 최근 화재가 발생한 전주시종합리싸이클링타운 재활용선별시설을 방문해 폭염 속 재활용생활폐기물 수거지연으로 인한 시민 불편이 없도록 만전을 기할 것을 주문했다.


우범기 시장은 5일 완산구 삼천동 3가에 위치한 종합리싸이클링타운을 찾아 재활용선별장 화재사고가 난 시설의 보수 계획과 시설 복구 작업 현황, 재활용쓰레기 처리대책 이행상황 등을 점검하고 여름철 생활폐기물의 차질 없는 수거 및 처리에 힘써 줄 것을 당부했다.


전주시종합싸이클링 재활용선별장은 지난 1일 새벽 잔재물 적재장에서 자연 발화로 추정되는 화재가 발생해 쌓여있던 재활용 잔재물 일부를 태우고 출동한 소방관들에 의해 50여 분 만에 진화됐다. 이후 현재까지 화재사고 수습 및 시설 점검을 위해 가동이 중단된 상태다.


이날 우 시장은 현장에서 화재로 운영이 정지된 재활용선별장을 구석구석 살핀 후, 화재사고 후 재활용쓰레기 처리대책에 대한 보고를 받았다.


이 자리에서 우 시장은 "매일 발생하는 재활용쓰레기의 수거지연으로 인해 시민들이 불편을 겪지 않도록 응급복구 완료시까지 안정적 외부처리 시스템을 신속히 시행할 것"을 지시했다.


우 시장은 또 "예기치 못한 화재사고로 시설의 가동이 중단된 만큼 재가동시까지 시민들도 철저한 재활용 분리배출과 배출량 감량 등에 동참해줄 것"을 호소했다.


그러면서 우 시장은 “가장 중요한 것은 근로자들의 안전이며, 공공의 이익을 위한 시설인 만큼 가동중단으로 인한 시민들의 불편도 없어야 한다”면서 “여름 무더위 속에서 처리되지 않은 생활쓰레기로 인해 시민들이 악취 등으로 고통을 받지 않도록 재활용품폐기물 처리에 만전을 기해 줄 것"을  강조했다. /ybc9100@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하와이(미주한국일보)


관련뉴스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