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율방어’에 외환보유액, 197억달러 ‘뚝’

증권 입력 2022-10-06 19:56:26 성낙윤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외환 당국이 지난달 원달러환율 방어를 위해 달러화를 시장에 풀면서 외환보유액이 한 달 새 200억달러 가까이 급감했습니다.


오늘(6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9월 말 기준 외환보유액은 4,167억7,000만달러로, 8월 말(4,364억3,000만달러)보다 196억6,000만달러 줄었습니다. 이는 금융위기 당시였던 2008년 10월(274억달러) 이후 13년 11개월 만에 가장 큰 감소폭입니다.


이에 대해 한국은행은 현재 우리나라 외환보유액은 세계 8위 규모로 충분한 수준인 만큼, 외환 위기를 걱정할 필요가 없다는 입장입니다.


오금화 한은 국제국장은 외환보유액 감소 배경에 대해 “외환시장 변동성 완화 조치와 달러화 평가 절상에 따른 기타통화 외화자산의 달러 환산액 감소 등 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nyseong@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성낙윤 기자 경제산업부

nyseong@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