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연준 긴축 속도 조절 시사에 상승 마감…나스닥 0.99%↑

증권 입력 2022-11-24 06:24:49 서정덕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서울경제DB]

[서울경제TV=서정덕기자]뉴욕증시 3대 지수가 FOMC(연방공개시장위원회) 의사록을 연방준비제도(연준)의 긴축 속도조절이 시사되며 일제히 상승 마감했다.

23일(현지시간)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95.96포인트(0.28%) 오른 3만4,194.06에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도 23.68포인트(0.59%) 상승한 4,027.26을 기록했고, 나스닥 지수도 110.91포인트(0.99%) 상승하며 1만1,285.32에 거래를 마감했다.

이날(현지시간 23일) 시장은 FOMC 의사록과 고용지표 등에 주목했다.

연준은 이날 오후 2시(현지시간) 공개한 이번달 FOMC 정례회의 의사록에서 상당수 위원들이 “기준금리 인상 속도를 곧 늦추는 것이 적절할 것“을 피력했다.

특히 일부 위원들은 “금리 인상 속도를 조절하지 않으면 금융 시스템에 리스크가 올 수 있다”고 지적했다.

연준은 최근 4회 연속 자이언트스텝(0.75%p 금리인상)을 단행했는데, 속도 조절론이 위원들 사이에서 나타나고 있는 것으로 해석되며 시장에 훈풍이 불었다.

10년 만기 채권 금리는 장중 3.695% 수준까지 내려왔고, 달러인덱스는 106.03까지 하락하는 등 위험자산 선호 심리가 살아났다.

고용지표는 부진했다.

미 노동부에 따르면 지난 주 신규 실업수당 청구건수는 24만 건으로 예상치 22만5,000건을 웃돌았다. 이는 지난 8월 이후 가장 많은 수치로 노동시장이 둔화하고 있다는 것은 연준의 금리인상 부담을 덜어줄 수 있는 요소로 해석될 수 있다.

국제유가는 하락 마감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의 1월물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전날보다 3.01달러(3.72%) 하락한 배럴당 77.94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smileduck29@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서정덕 기자 증권부

smileduck29@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하와이(미주한국일보)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