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딩투자 “룽투코리아, 신작 게임 라인업 강화로 실적 턴어라운드 기대감↑”

증권 입력 2019-07-02 09:40:04 수정 2019-07-02 09:40:58 배요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리딩투자증권은 2일 룽투코리아에 대해 “글로벌 IP 라이선스 권한 확보로 기업가치가 상승하고, 신작 게임 라인업 강화에 따라 올해 실적 턴어라운드가 기대된다”고 분석했다. 투자의견과 목표주가는 제시하지 않았다.


서형석 연구원은 “룽투코리아는 자회사 타이곤모바일과 관계사 란투게임즈 등을 보유하고 있다”며 “타이곤모바일은 ‘열혈강호’에 대한 한국과 동남아 글로벌 IP 라이선스 권한을 보유하고 있으며, 란투게임즈는 ‘테라 클래식’, ‘HUNTER x HUNTER’, ‘아키에이지’ 등 총 7종의 신규 게임 라인업을 보유해 향후 기업가치 상승에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기존 IP 관련 올해 매출액은 150억원, 영업이익은 15억원을 기록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서 연구원은 “1분기 ‘피버 바스켓’, 2분기 ‘일령계획’ 출시에 이어 3분기 ‘Bosslave’, 4분기 ‘공지경’ 등이 출시될 예정”이라며 “하반기 ‘BLESS M’과 ‘열혈강호 3D’ 중국 출시가 계획되어 있다는 점에서 실적 턴어라운드 가능성이 강화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올해 룽투코리아의 신작 게임 관련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300억원과 40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내다봤다.

 /배요한기자 byh@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배요한 기자 증권팀

byh@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