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리츠종금 “넷마블, 3분기부터 신규게임 성과 온전히 반영…이익 정상화”

증권 입력 2019-09-26 08:30:13 이소연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메리츠종합금융을 26일 넷마블에 대해 “PEG(주가 순이익 증가 비율) 30% 하향 조정을 반영한다”며 목표가를 기존 16만원에서 14만원으로 하향 조정했다. 다만 “신규게임의 성과가 온전히 반영되는 첫 분기인 3분기부터 이익이 정상화될 것”이라며 투자의견 매수는 유지했다. 

김동희 연구원은 “<리니지2레볼루션>, <B&S레볼루션> 등 기존 게임의 매출 역시 꾸준한 성과 내고 있어 긍정적”이라며 “신작 게임의 매출액은 <일곱개의 대죄: Grand Cross> 920억원, <BTS월드> 276억원, <킹오파올스타> 263억원으로 추정한다”고 분석했다. 이어 “3분기 국내 모바일게임 경쟁 심화에도 불구하고 신작들의 성과가 두드러졌다”며 “3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5,926억원(+12.7% YoY), 752억원(+11.9% YoY)으로 추정돼 컨센서스(매출액 6,130억원, 영업이익 809억원)에 부합할 전망”이라고 설명했다. 

김 연구원은 “4분기에는 <B&S레볼루션>(일본), <프로즌어드벤처스>(글로벌, 디즈니IP), <세븐나이츠2>(국내), <프로즌어드벤처스>(글로벌 11위) 등 출시를 준비 중”이라며 “아울러 11월에는 국내 최대게임쇼 ‘지스타’에서 완전히 새로운 신작 4종 공개를 준비하고 있어 2020년 성장에 대한 가시성 확보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이소연기자 wown93@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이소연 기자 증권팀

wown93@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관련뉴스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