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넷, 양자암호 전송시스템 상용 표준화 시동… ETRI·이통3사와 ‘맞손’

증권 입력 2019-10-24 14:08:31 이소연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이소연기자] 우리넷이 양자암호전송시스템 상용 표준화에 시동을 걸고 있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지난 21일 SDN/NFV 포럼과 국제표준화 회의를 개최했다고 24일 밝혔다. 이 자리에는 정부 출연 연구기관과 이동통신 3사, 통신장비업체 등이 모여 세계 기술 표준화 선도를 위한 논의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상용 양자암호 전송시스템 표준기술 연구 강화에 나선 우리넷 역시 이 자리에 참석했다. 


양자암호통신 전송시스템은 네트워크 개방화 및 자동화에 사용되는 소프트웨어 정의 네트워킹(SDN) 기술을 사용해 양자암호통신기술과 광전송 네트워크 기술을 결합시켜 해커로부터 고객의 데이터 전달을 완벽하게 보호하는 네트워크 보안 기술이다. 그동안 국내 통신 사업자들은 양자암호통신 상용화를 위한 노력을 통해 최고 수준의 기술력을 확보해 왔다. 그러나 여러 단위로 구성된 양자암호통신과 광전송시스템을 결합하고 범용성을 지닌 기술로 상용화하기 위해서는 국제표준화 작업이 절실한 상황이었다.


이에 한국전자통신연구원은 국내 양자암호통신 연구기관들이 상용시스템 표준을 선도할 수 있도록 이날 회의를 개최하고 그 출발점으로 양자암호통신 전송시스템에 관한 특별세션을 마련했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 측은 “5G의 본격적인 상용화를 앞두고 양자암호통신이 원천기술 개발 수준에서 벗어나 상품화 및 서비스로 단계로 발전할 수 있는 자리가 마련됐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평가했다. 이어 “한국전자통신연구원은 국내 통신사업자들의 주도적인 참여로 양자암호통신 전송시스템에 대한 국내 고유표준화를 추진 중”이라며 “향후 국제표준화와 연계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여기에는 KT의 양자암호통신 전송시스템 구조 표준, SK텔레콤의 양자암호통신 전송시스템 인터페이스 표준, LG유플러스의 암호화 전송 프레임 포맷 표준이 포함돼 있다. 


한편, 통신장비업체로 회의에 참여 중인 우리넷은 올해 1월 양자키를 분배 받아 양자암호 통신이 가능한 광회선패킷 전달장비(POTN)의 자체 개발에 성공한 바 있다. 최근에는 SK텔레콤의 5G 양자암호 모듈 개발을 수주하면서 사업이 본격화된 상태다.  / wown93@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이소연 기자 증권팀

wown93@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