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허 빅데이터 4.3억건 풀어 글로벌 강소기업 육성”

산업·IT 입력 2019-11-14 16:55:29 수정 2019-11-14 21:41:45 정창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14일 박원주 특허청장이 대전정부청사에서 '지식재산 기반의 기술자립 및 산업경쟁력 강화 대책’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서울경제TV]

[앵커]

오늘(14일) 특허청이 대전정부청사에서 ‘지식재산 기반의 기술자립 및 산업경쟁력 강화 대책’을 내놨습니다. 전세계 기업·연구소의 R&D 동향과 시장 트렌드 등이 집약된 특허 빅데이터 4억3,000만건 가량을 중소기업에 제공하겠단 겁니다. 이를 활용하면 경쟁사의 특허를 피하거나 기술노하우에 대한 단서를 찾아 연구방향도 제시하고, 연구개발(R&D) 성공확률도 높일 수 있게 됩니다. 정창신기자입니다.
 

[기자]
글로벌 경제 전쟁이 심화하고 있는 가운데 무형의 지식재산이 기술패권의 원천이 되고 있습니다.
지식재산을 무기로 산업지배력을 강화하고 시장에서 우위를 확보하고 있는 겁니다.

정부는 우리 중소기업의 자체기술 확보를 지원해 글로벌 강소기업으로 키운다는 복안입니다.


[인터뷰] 박원주 / 특허청장
“지식재산을 적극적으로 보호해주고 시장에서 거래되게 함으로써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가진 기업들이 성장 사다리를 착착 타도록 도와주는 것이 새로운 정부의 역할이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우선 전세계 모든 기업과 연구소의 R&D 동향, 산업·시장 트렌드 등이 집약된 특허 빅데이터 4억3,000만여건의 기술정보를 제공할 계획입니다.

중소기업은 이를 분석해 경쟁사의 특허를 회피하거나 결정적인 기술노하우에 대한 단서를 찾을 수 있습니다. R&D 성공률을 높이고 기간도 단축시킬 수 있는 겁니다.


특허 빅데이터 활용을 확산하기 위해 AI 기반의 ‘국가 특허 빅데이터 센터’도 구축됩니다. 유망기술 발굴, 산업별 트렌드와 위기신호 탐지 등에 대한 정보를 중소기업에 제공하는 식입니다.


정부는 미래시장을 주도할 혁신기술 발굴에도 나섭니다.
바이오헬스·2차전지 등 5대 산업분야의 특허 빅데이터 분석결과를 민간에 제공해 R&D 기획에 반영되도록 하고, 향후 신산업 및 주력산업 27대 분야로 확대할 계획입니다.


자금이 부족한 중소기업은 지식재산을 담보로 돈을 빌리고 투자받는 것이 일상화 되도록 지식재산 금융을 올해 7,000억원에서 2022년 2조원으로 확대할 방침입니다. 서울경제TV 정창신입니다. /csjung@sedaily.com


[영상취재 조무강 / 영상편집 김담희]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부동산팀

csjung@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