팍스넷, P2P금융 ‘팍스펀드’ 자금관리 강화 목적 NH농협은행 제휴

증권 입력 2019-11-25 14:01:49 양한나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양한나기자]
코스닥 상장기업 팍스넷이 핀테크 사업을 본격화하며 론칭한 P2P금융서비스 ’팍스펀드’가 NH농협은행과 전략적 제휴를 체결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제휴를 통해 팍스넷은 금융API 확장을 통해 ‘팍스펀드’의 투자자 자금관리를 한층 안전하고, 투명하게 운영할 수 있게 됐다. 회사 측은 ‘팍스펀드’ 서비스가 대출부터 투자신청까지 다양 원스톱 금융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만큼, 고객 편의성을 중심으로 투자자 자산보호에 최대한 힘을 쏟겠다는 방침이다.

현재 NH농협은행의 금융API는 국내 공공기관을 비롯해 SK플래닛, 토스 등 기업들의 각종 금융결제 시스템에도 적용되고 있다.

배현석 팍스넷 팀장은 “이번 NH농협은행과의 제휴를 통해 P2P금융이 제도권 금융에 한발 다가서는 환경을 조성하고, 투자자 자산 보호에 최적화된 환경을 마련코자 했다”며 “앞으로도 국내 최초 공유 주방 상품 등과 같은 新금융상품들을 선보이며, 기존 금융권 및 P2P업계에서 볼 수 없던 다양한 투자 상품들을 출시해 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팍스펀드’는 최근 시간, 장소, 상품 오픈 등의 특정한 조건에 대한 제약없이 간편하게 투자를 집행할 수 있도록 ‘자동투자서비스’ 제도도 도입했다. 해당 서비스는 투자자가 미리 원하는 금액과 금리구간을 설정해 상품 오픈 시 자동으로 투자를 진행해주는 사용자 중심 서비스다.
/one_sheep@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양한나 기자 증권팀

one_sheep@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