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3구 분양 가뭄 해소되나… 2분기 3,000가구 분양

부동산 입력 2019-04-04 08:28:13 정창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최근 5년간 2분기(4~6월) 서울 강남 3구 아파트 분양물량 그래프. / 자료=부동산인포

분양시장에 그동안 미뤄졌던 물량들이 쏟아지며 성수기를 맞고 있는 분위기다.

4일 부동산시장 분석업체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2분기(4~6월) 서울 강남3구(강남·서초·송파구)에서 10개 단지, 총 7,502가구가 공급을 준비중인 것으로 조사 됐다(아파트기준, 임대제외). 이 중 3,009가구가 일반분양 된다.

이는 지난 해 동기보다 약 16.7배 많은 수준이며 최근 5년 동기간 중 실적이 가장 많았던 2016년(332가구)의 약 10배 많은 물량이다.

구별로는 전체의 74.8%인 2,251가구가 분양되는 송파구가 가장 많고, 서초구가 443가구, 강남구 315가구로 뒤를 이었다.


분양예정인 10개 단지 가운데 6곳은 재건축, 1곳은 재개발 등의 정비사업 사업장이다. 나머지 3곳은 위례신도시에 분포한다.


권일 부동산인포 리서치팀장은 “강남3구 분양물량은 주변시세보다 분양가가 낮고 주변시세가 현재보다 하락해도 2~3년 후 입주하는 새 아파트 프리미엄으로 경쟁력이 떨어지지 않는다”면서 “투기과열지구 및 조정대상지역이다 보니 실수나 착오 등의 이유로 미계약 물량도 발생해 자금력을 갖췄다면 무순위 청약을 노려보는 것도 좋다”고 말했다.


GS건설이 서초구 방배동 경남아파트를 재건축해 총 758가구 규모의 방배그랑자이를 짓는다. 이중 256가구를 4월 중 분양할 계획이다.


삼성물산은 강남구 삼성동 상아2차 아파트를 재건축 해 총 679가구를 짓는 래미안 라클래시를 5월경 분양한다. 이중 115가구가 일반분양된다. /정창신기자 csjung@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부동산팀

csjung@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