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림, 사우디 TTT사와 크레인 판매딜러 계약… “연 300만 달러 매출 기대”

증권 입력 2019-05-02 11:06:30 이소연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광림은 사우디 크레인 판매 딜러 계약을 통해 GCC(걸프연안 6개국) 지역 등 특장차 사업의 해외 시장 진출을 확대한다고 2일 밝혔다.


광림은 최근 CIS(독립국가연합)에 이어 사우디의 트럭 및 장비 공급 전문기업 TTT(Truck Technologies Trading LLC, 이하 TTT)와 크레인 판매 딜러 계약을 체결했다. 이번 계약을 통해 TTT는 사우디 내에 광림의 크레인 판매와 관련된 마케팅, A/S 등 모든 권리를 위임받는다. 광림은 이번 계약을 시작으로 GCC지역 크레인 시장에 진출해 연 500대의 대규모 크레인을 판매할 계획이다. 걸프연안 6개국을 의미하는 GCC에는 사우디, UAE, 카타르, 쿠웨이트, 오만, 바레인 등이 포함된다. 


2012년에 사우디 제다(Jeddah)에 설립된 TTT는 사우디에서 유일하게 트럭 본체 및 장비 공급뿐 아니라 트럭 장비 관련 판매·마케팅·A/S 등 통합솔루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사우디의 제다·리야드(Riyadh)·담맘(Dammam) 등 3개 지역 지사를 중심으로 현재 2,800여개의 고객사를 보유하고 있다. TTT는 특히 제다 지역 5000㎡ 규모의 장착 공장을 보유하고 있으며, 트럭개조 및 장비 경력이 뛰어난 전문인력을 기반으로 사우디 너클붐(knuckle boom) 시장 점유율 1위를 차지하고 있다. 크레인, 블록크레인, 에어리얼 플랫폼 비중이 90% 수준으로 특장차 부문 시장경쟁력을 강화 하고 있다. 


광림은 이번 딜러 계약을 통해 연간 최소 100대 이상의 크레인 판매를 예상하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100대 이상의 크레인 판매로 사우디 지역에서 연간 300만달러의 매출이 기대되고, 향후 5년이내 500대 이상의 실적을 올릴 것으로 전망된다”며 “특히 TTT는 너클붐 크레인 관련 시장 점유율 1위(30%이상) 업체의 독점 딜러로서 광림과의 시너지 효과가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스틱크레인, 너클크레인 등 특장차 분야에서 러시아에 이어 사우디 등 해외시장 진출 확대를 추진 중”이라며 “GCC 국가 공략을 통해 연 500대 규모의 판매 계획 등 올해 의미있는 성장이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이소연기자 wown93@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이소연 기자 증권팀

wown93@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