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성첨단소재, 서울시 2030 청년 주택사업 시행사 ‘더블라썸묵동’ 인수

증권 입력 2019-05-17 15:35:58 이소연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오성첨단소재는 ‘더블라썸묵동’ 인수에 나선다고 17일 공시했다. 


오성첨단소재는 더블라썸묵동 인수를 위해 더블라썸묵동의 주식 42만5,000주를 총 127억5,000만원에 취득할 예정이다. 취득 예정 일자는 오는 21일로, 해당 절차가 종료되면 오성첨단소재는 더블라썸묵동의 총 지분 85%(43만3,500주)를 보유하게 된다.


더블라썸묵동은 서울시에서 진행하는 ‘묵동 역세권 2030 청년 주택사업’의 사업시행사다. 제일감정평가법인은 앞서 해당 사업에 대해 올해 초 기준 준공 후 가치 추정액을 최소 675억7,000만원부터 최대 747억3,000만원 수준으로 책정한 바 있다. ‘묵동 역세권 2030 청년 주택사업’을 통해 조성되는 시설 규모는 주택 235세대를 비롯해 22개 판매시설 등이다. 


오성첨단소재 관계자는 “이번 인수는 사업다각화를 목적으로 하는 신사업 추진 차원에서 내린 결정”이라며 “올해 초 기준 더블라썸묵동이 해당 사업 지역에 보유 중인 토지 감정 평가액은 280억6,000만원 수준으로 차후 관련 사업의 본격화로 기대되는 평가 차익은 오성첨단소재의 연결재무 개선에 큰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회사 측은 이번 인수를 통해 더블라썸묵동의 경영에도 적극 참여해 추가적인 사업 시너지를 마련할 수 있는 방안들을 모색하겠다는 방침이다. /이소연기자 wown93@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이소연 기자 증권팀

wown93@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관련뉴스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