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프앤리퍼블릭, 中 광군절서 매출 130억원…“3년 연속 매출 성장”

증권 입력 2019-11-12 13:41:26 수정 2019-11-12 15:20:51 배요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에프앤리퍼블릭은 제이준이 지난 11일 광군절 하루 동안 주요 플랫폼인 티몰에서 전년 대비 20% 상승한 65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고 12일 밝혔다. 3년 연속 매출 성장세다. 회사 측은 기타 플랫폼 매출까지 합산하면 전년 대비 130% 성장한 130억원의 매출액이 기대된다고 강조했다. 티몰 매출은 광군절 행사 시작 30분 만에 17억을 기록했다.


올 2월부터 중국 유통을 시작한 널디의 출발도 순조롭다. 널디는 티몰 국제관, 왕이카오라, 샤오홍슈에서 판매를 진행해 약 10억 원의 매출을 달성했다. 인기 상품인 퍼플 트랙슈트와 롱패딩은 각각 1,800개, 2,200개가 팔리며 매출 증가를 뒷받침했다.


주요 플랫폼인 티몰 매출 가운데 티몰 일반관 매출은 31억 원으로 전년 대비 765% 성장했다. 이러한 매출 증가의 요인은 제이준 브랜드가 중국 시장에서 완전히 안착하며 꾸준하게 사랑받는 브랜드로 해석할 수 있다. 스테디셀러인 블랙 물광 마스크팩과 인텐시브 샤이닝 마스크팩은 각각 210만장, 130만 장이 팔렸다.


에프앤리퍼블릭 관계자는 “최근 중국이 한국 브랜드에 대한 러브콜 신호가 다시 본격화되며 제2의 K뷰티 전성기로 이어지길 바란다”며 “중국향 사업을 펼치고 있는 자사에게 한중관계 해빙무드가 선순환 구조로 이어져 상반기 실적 개선을 자신한다”라고 전했다. 이어 “향후 한중 관계의 우호 분위기 고조와 중국 현지 노하우가 반영된 마케팅 전략이 광군절 특수효과가 더해져 매출 성장의 기폭제 역할을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 byh@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배요한 기자 증권팀

byh@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