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솔루션, 관절연골 재생 세포치료제 美 FDA 2상 IND 승인

증권 입력 2019-11-15 10:50:15 수정 2019-11-15 11:11:01 배요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바이오솔루션은 미국 FDA(식품의약국)으로부터 관절연골 재생 세포치료제 카티라이프의 2상 임상시험계획(IND)에 대해 승인받았다고 15일 밝혔다. 


카티라이프는 지난 4월 국내 식약처로부터 품목허가를 받고 9월 첫 환자를 대상으로 이식수술을 성공한 바 있다. 이러한 국내 임상 결과를 바탕으로 FDA에 임상 2상 단계로 바로 진입함으로써 임상 개발비 절감은 물론 세계시장에 조기에 출시할 수 있는 기회를 얻게됐다.


바이오솔루션은 FDA 2상 임상시험계획 승인에 따라 본격적인 미국 임상시험을 진행할 계획이다. 환자수는 카티라이프 25명, 대조군 25명으로 임상시험 기간은 약 3년, 금액은 약 40억 원으로 예상하고 있다. 임상에 필요한 자금은 현재 보유하고 있는 내부자금으로 진행한다.


GlobalData에 따르면 퇴행성 관절염이라고 알려져 있는 골관절염의 세계 유병률은 8.2%로 환자수는 2017년 기준 약 4억 명, 시장규모는 주요 7개국(미국,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스페인, 영국, 일본)에서 2017년 43억 달러에서 2024년 95억 달러로 증가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카티라이프는 나이, 성별, 인종, 골관절염의 원인에 상관없이 환자 본인의 늑연골조직으로부터 분리 · 배양하여 무릎 연골결손을 재생하는 자가 연골세포 치료제이기에 그 만큼 안전성과 유효성이 탁월하다.


이정선 바이오솔루션 대표이사는 “이번 FDA 2상 임상시험계획 승인은 본격적인 해외 진출을 위한 첫 단계”라며 “미국 임상시험은 골관절염이나 외상 등으로 인한 연골결손 환자들을 대상으로 수행하며, 카티라이프의 연골 재생 효과와 무릎의 기능 및 증상 개선 효과를 평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 “이후 국내 결과와 미국 임상 2상 결과를 기반으로 라이선스 아웃 또는 현지 빅 파마와의 협업을 통한 임상 3상을 진행할 것이며, 미국 FDA 및 CRO 업체와 협의를 통해 RMAT 지정여부도 조율할 계획”이라며 “내년 1월 참석하는 ‘J.P.모건 헬스케어 컨퍼런스 2020’에서 글로벌 빅 파마 및 글로벌 기관투자자(IB)들을 대상으로 카티라이프에 대하여 적극 홍보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 byh@sedaily.com

 

바이오솔루션의 카티라이프 샘플.[사진=카티라이프]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배요한 기자 증권팀

byh@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