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금융 임추위, 차기 회장 후보로 손태승 단독 추천…"불확실성 제거"

금융 입력 2019-12-30 15:03:49 수정 2019-12-30 15:34:06 고현정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이 지난 7월 19일 그랜드 힐튼 서울 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WOORI Leaders Conference 2019’에서 하반기 경영전략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서울경제TV]

[서울경제TV=고현정기자] 우리금융지주 임원후보추천위원회가 손태승 후보를 차기 우리금융그룹 대표이사 회장 후보로 단독 추천하기로 했다고 30일 밝혔다. 현재 손태승 회장의 임기가 내년 3월 정기주총까지이지만, 지주 출범 초기인 점을 감안해 차기 회장의 조기 선임이 필요하다는데 의견을 모았다는 설명이다. 우리금융 임추위는 장동우(위원장)·노성태·박상용·전지평·정찬형 등 과점주주 추천 사외이사 5명으로 구성되어 있다.


장동우 임추위원장은 “대표이사 임기도래에 따른 경영 불확실성을 제거하고 조직 안정을 위하여 신속한 대표이사 선임이 필요하였으며, 임추위 위원들은 손태승 후보가 성공적으로 지주사 체제를 구축하고 역대 최대 실적을 달성하는 등 검증된 경영능력과 안정적인 조직관리 역량, 도덕성 등을 두루 갖춘 점을 높게 평가하고 기업가치와 주주가치를 시현할 수 있는 최적의 후보로 판단하여 만장일치로 이사회에 추천키로 하였다”고 말했다. 또한, “DLF 사태에 대한 고객배상과 제재심이 남아 있어 부담스러운 면은 있으나, 사태 발생 후 고객 피해 최소화와 조직 안정을 위해 신속하고 진정성 있게 대처하는 과정 역시 금융소비자 보호를 통한 우리금융의 새로운 도약을 이끌 적임자로 판단하게 된 계기가 되었다”고 밝혔다.


임기 3년의 차기 회장은 이사회와 내년 3월 정기주총의 승인을 거쳐 회장으로 취임하게 된다. 또한, 우리금융지주는 지주 회장과, 은행장 겸직체제를 마무리하고 지주사 대표이사 회장과 은행장을 분리해 운영하기로 했다.


한편, 그간 우리금융 임추위는 11월 26일, 12월 11일 두 차례 간담회를 열어 임추위 일정과 선임 방법 등에 대하여 논의했다. 이후 12월 19일 1차, 24일 2차 회의를 통해 주요 자회사 대표이사를 포함한 최종 후보 4인을 선정한 뒤, 후보자에 대한 경영성과 및 역량, 자격요건 적합 여부 등 종합적인 검증 절차를 거쳐 대표이사 회장인 손태승 후보를 단독 후보로 선정했다고 밝혔다./go8382@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