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정부 출범때 산 서울 ‘동부센트레빌’ 11억8,000만원 올라”

부동산 입력 2020-05-27 09:11:27 정창신 기자 1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문재인 정부 출범 당시와 비교한 주요 아파트 단지 실거래가 추이. [사진=경제만랩]

[서울경제TV=정창신기자] 서울 강남구 대치동 동부센트레빌 아파트가 문재인 정부 출범때인 지난 20175월과 비교해 현재 118,000만원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부동산정보 제공업체 경제만랩이 국토교통부 실거래가를 살펴본 결과 20175월 현 정부 출범 이후 전국 주요 아파트들의 가격은 평균 37.5%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 중 문재인 정부 이후 아파트 가격이 가장 많이 치솟은 곳은 서울 강남구 대치동 동부센트레빌이다. 이 아파트 전용 145의 경우 문재인 정부가 시작됐을 당시 215,000만원에 실거래됐지만 올해 5월에는 333,000만원에 거래돼 4년간 54.9%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 성남시 분당구 백현동 판교푸르지오그랑블전용 117역시 지난 20175149,000만원에 거래됐지만, 올해 5월에는 61.4% 오른 24500만원에 거래돼 91,500만원이나 상승한 것으로 조사됐다.

 

업계 관계자는 문재인 정부 임기가 4년차를 맞았지만 그동안 잦은 부동산 규제로 피로감만 커지고 있다는 분위기다라며 최근 코로나19발 경기침체와 법인 거래 자금조달계획 의무, 분양권 전매 제한, 용산 정비창 일대 아파트 공급, 3기 신도시 등의 이슈로 아파트 가격이 소폭 하락했지만, 가격을 잡았다고는 보기는 어렵다고 분석했다.

 

실제 문재인 정부 출범 당시 20175월에만 하더라도 서울 아파트 중위가격은 6635만원 수준이었지만, 올해 5월에는 92,013만원으로 31,000만원 가량 올랐고, 서울과 6대 광역시 주요 아파트 실거래가도 큰 폭으로 상승했다.

 

문재인 정부 4년간 아파트 가격 상승률이 전국에서 가장 높은 지역은 대전으로 조사됐다. 대전 서구 둔산동 크로바전용 134의 경우 올해 4137,000만원에 실거래 됐다. 이는 지난 2017567,000만원 하던 것과 비교하면 4년간 104.5% 상승한 것이다.

 

대구 북구 칠성동 대구역 서희스타힐스전용 84는 올해 541,500만원에 거래돼 지난 20175(31,000만원)과 비교하면 1500만원 올랐다. 부산 남구 용호동 ‘GS하이츠전용 171도 지난 2017586,900만원에 거래됐지만, 올해 5월에는 127,500만원에 거래됐다.

 

반면, 충북과 울산, 경북, 경남, 제주, 강원 등의 주요 아파트들은 아파트 가격 상승률이 10%에 머물면서 서울과 6대 광역시의 지역 간 아파트 가격 격차는 더 커지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오대열 경제만랩 리서치팀장은 임기 4년차를 맞은 문재인 정부는 부동산 공시가격을 올려 재산세와 보유세 등 각종 세금을 인상시키고 대규모 주택공급을 통해 아파트 가격을 낮추기 위해 계속해서 규제할 것으로 보이지만, 시중 유동자금이 풍부한 만큼 서울과 6대 광역시 등 개발 이슈가 있는 지역을 위주로 투기수요가 다시 불붙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csjung@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부동산팀

csjung@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