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민 살 집 사라진다…소형아파트값 4억 돌파

부동산 입력 2020-07-29 19:54:04 정창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정창신기자] 서울의 소형아파트값이 평균 4억원을 넘어서며 서민들이 살 수 있는 저렴한 아파트가 자취를 감추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29일 월간 KB주택가격동향에 따르면 7월 서울의 전용 40㎡ 미만 소형 아파트 평균 매매가격은 4억1,380만원으로 나타났습니다. 소형 아파트값이 평균 4억원을 넘은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저가의 소형 아파트는 주로 서울 외곽인 ‘노·도·강’(노원·도봉·강북구)이나 ‘금·관·구’(금천·관악·구로구) 등 지역에 몰려 있습니다.


이번 조사에서는 서울의 전용 40∼62.8㎡ 이하 중소형 아파트 평균 매매가격도 7억18만원으로, 처음 7억원을 넘긴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업계에선 고가 아파트값이 빠르게 오르면서 중형은 물론 중소형·소형 아파트값까지 덩달아 밀어 올리는 현상이 나타나는 것으로 분석하고 있습니다. /csjung@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부동산팀

csjung@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