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L로 전환한 대림산업, 작년 영업익 1조1,781억원…전년보다 4.2%↑

부동산 입력 2021-01-28 16:44:01 수정 2021-01-28 17:05:42 설석용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2년 연속 영업이익 1조 클럽 달성

DL의 2020년 연간 잠정 실적표. [사진=DL이앤씨]

[서울경제TV=설석용기자] DL은 2020년 연간 잠정 실적발표를 통해 DL이앤씨와 분할하기 이전 기준으로 매출액 10조2,650억원, 영업이익 1조1,781억원이 예상된다고 28일 발표했다.
 

코로나19 영향으로 어려운 영업환경이 이어지는 상황에서도 건설사업은 7,413억원의 별도 영업이익을 기록하며 사상 최대 수준의 영업이익을 달성했다. 특히 주택사업은 업계 최고의 이익률을 나타내며 수익성 확보의 원천이 됐고, 추가로 대림건설 및 카리플렉스 등 연결 자회사들도 총 3,731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해 실적 호조세에 기여했다. 
 

지난해 석유화학사업부(현 DL케미칼)와 지분법 적용 대상인 여천NCC는코로나19와 저유가로 인한 매출 감소로 영업이익이 2019년 대비 각각 15%와 32% 감소한 637억원과 3,072억원을 기록했다. 그러나 마스크 필터 첨가제의 주요 원재료인 폴리프로필렌을 생산하는 폴리미래는 제품 판매가 증가하며 영업이익이 2019년 대비 44% 증가한 1,258억원을 기록했다.

연결기준 신규수주는 주택 및 토목 사업과 자회사 대림건설의 수주 실적 호조로 2019년 대비 50% 증가한 10조1,210억원을 달성했다. 수주실적 호조에 힘입어 2020년 말 기준 연결 수주 잔고는 전년 말 수주 잔고 대비 7,083억원 증가한 22조341억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말 분할 이전 기준의 DL 연결 부채비율은 2019년말 대비 2.1%포인트 개선된 97.5%를 기록해 건설업종 최고 수준의 재무 건전성을 유지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한편, DL이앤씨는 올해 매출액 7조8,000억원, 영업이익 8,300억원, 신규수주 11조5,000억원, DL은 매출액 2조원, 영업이익 2,100억원을 목표로 하고 있다. /joaquin@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설석용 기자 부동산부

joaquin@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