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분기 가상화폐 거래 은행 입출금액 64조

금융 입력 2021-06-01 22:21:37 양한나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서울경제TV]

올 1분기 가상화폐 거래를 위한 은행 입출금액 규모가 지난해 연간 거래 규모를 두 배 가까이 넘어섰습니다.


더불어민주당 김병욱 의원에 따르면, 케이뱅크·신한·농협은행의 실명 확인 계좌로 거래한 가상화폐 입출금액은 지난 1분기 64조 2,000억원으로, 지난해 1년 동안의 거래액 37조원을 두 배 가까이 넘어섰습니다.

 

입금액이 34조9,000억원으로 출금액(21조2,000억원)보다 10조원 이상 많았습니다.


은행들의 수수료 수입도 급증했습니다. 케이뱅크가 1분기 가상화폐 거래 수수료로 벌어 들인 수익은 작년 4분기 대비 10배 늘어난 50억 원에 달했습니다. /one_sheep@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