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 문화예술이 대한민국 생태문화'…제38회 순천팔마문화제

전국 입력 2021-09-28 16:48:35 윤주헌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내달1일부터 이틀간, 순천부 읍성 남문터서 개막식

[순천=윤주헌 기자] 전남 순천시는 10월 1일~2일 이틀간 순천부 읍성 남문터 광장 및 문화의거리 일원에서 '제38회 순천팔마문화제'를 개최한다고 28일 밝혔다.


순천팔마문화제는 순천의 대표 문화제로 지역 문화예술 진흥 및 팔마정신 계승 등에 중심역할을 해왔다.


'순천문화클라스'를 주제로 열리는 이번 행사는  ▲광장예술제, 문화路 버스킹 ▲순천문화클라스 전시회, 순천 예술의 역사전 ▲팔마학생 백일장, 팔마인문학 강좌 ▲향동 갤러리 투어, 예술시장 등으로 구성되며, 순천의 문화예술이 대한민국 대표 생태문화로 성장해간다는 의미를 담았다.


개막식은 10월 1일 오후 4시 순천부 읍성 남문터 광장에서 진행된다.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에 따라 현장 참석 인원은 50명 이내로 제한되며, 유튜브 및 페이스북을 통해 온라인으로 생중계된다.


앞서 10월 1일 오후 2시부터 순천부 읍성 남문터 광장 무대에서 ‘2021년 청렴라이브’가 진행되며, 10월 1일부터 2일까지 순천 글로벌 웹툰센터 및 옥천변 일원에서 ‘동아시아 그림책&웹툰 페스타’가 열린다.


순천시 관계자는 "이번 행사는 지역 문화예술인들이 주도하여 공연·전시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지역예술인의 활동을 보장하고 시민이 쉽게 공감할 수 있는 지역기반 문화예술이 활성화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iamjuju77@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