큐라클, 떼아오픈이노베이션과 2.3조원 규모 기술이전 계약체결

증권 입력 2021-10-28 09:49:02 윤혜림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유럽 1위 안과 전문기업 떼아오픈이노베이션과 ‘CU06-RE’ 기술이전 계약 체결

난치성·대사 질환 치료제 개발기업 큐라클이 떼아오픈이노베이션에 ‘CU06-RE’를 기술 이전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사진=큐라클]

[서울경제TV=윤혜림기자]난치성·대사 질환 치료제 개발기업 큐라클이 안과 전문기업 떼아오픈이노베이션(Théa Open Innovation)에 ‘당뇨병성 황반부종 및 습성 황반변성 치료제(CU06-RE)’를 기술 이전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계약은 전 세계(아시아 제외)를 대상으로 한 기술이전으로 이 계약에 따라 선급금 약 70억원과 개발 진행 단계별 마일스톤을 포함해 약 2,000억원을 받을 전망이다. 제품 출시 후 판매액에 대한 로열티(순매출액의 8%)를 합쳐 큐라클이 지급받을 금액은 약 2조3,000억원에 달할 전망이다.


현재 미국 현지에서 진행 중인 CU06-RE의 임상 1상 연구가 끝나는 대로 임상 2상 연구를 떼아오픈이노베이션의 지원으로 큐라클이 직접 수행해, 기술이전에 따른 지연 없이 치료제 개발이 더욱 속도를 낼 예정이다.


큐라클은 이번 기술이전을 통해 신약 개발에 대한 기술력을 세계적으로 인정받았다. CU06-RE의 아시아 지역에 대한 기술이전은 물론, 현재 임상 진행 중인 다른 제품에 대한 추가 기술 이전도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치브레 떼아그룹 회장은 큐라클과의 라이센스 협업에 기대를 밝히며 "당뇨병성 황반부종과 습성 황반변성 질환 시장이 전 세계적으로 110억 달러가 넘으며, 이번 계약을 통해 떼아오픈이노베이션과 큐라클은 환자들에게 더 안전하고 편리한 새로운 치료법을 제공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유재현 큐라클 사장은 “최고의 안과 전문기업과의 전략적 제휴를 통해 세계 최초의 경구용 치료제이자 혈관내피기능장애 차단제로써의 CU06-RE의 개발을 가속할 수 있게 됐다”며 “적절한 치료제 없이 고통받고 있는 전세계 수많은 당뇨병성 황반부종 환자 및 습성 황반변성 환자에게 큐라클의 혁신적인 치료제를 보다 빠르게 제공할 수 있기를 고대한다”고 밝혔다./grace_rim@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윤혜림 기자 증권부

grace_rim@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