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평 못받는 '전북형 방역'…속 들여다보니 타 지자체 비해 '느슨'

전국 입력 2021-11-01 15:26:57 신홍관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송하진 전북지사, 7월이후 도민 앞에 안나타나 '경각심 無'

코로나19 시작때부터 줄곧 한 사람이 브리핑 '전담 마크'

인구 고밀도 인근 광주시와 확진자 차이없어…대응 '피로감'

송하진 전북지사가 지난 9월15 원광대병원 코로나19대응 중환자실의 의료진을 격려하고 있다. [사진=전북도]

[전주=신홍관 기자] 1년 9개월동안 쉼없이 달려온 코로나19 방역이 1일 ‘위드 코로나’로 전환된 가운데, 그간 전북도의 방역 수준이 호평을 얻기엔 부족하다는 평가다.


전북도내 코로나19 확진자 누계는 이날 오전 0시 현재 5213명을 기록하고 있다.


도내 확진자 수는 지난 7월 4차 대유행에서부터 9월까지 하루 평균 24명 대를 기록했다. 10월들어 접종률이 증가하면서 26일까지 하루평균 19명 수준을 보인 것이 다음날 41명, 28일 56명, 29일 26명, 30일 21명 31일 26명 등 좀처럼 두자릿 수 아래로 줄지 않고 있어 도민들은 긴장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전북도내 최근 확진자 추세는, 9월에 이어 10월21일부터 일주일 이상 한자릿 수로 접어들면서 소강상태를 보이고 있는 인근 광주시 경우와는 딴판이다.


현재 누적확진자 5376명을 기록하고 있는 광주시는 7대 특·광역시 중 가장 적고, 인구 10만 명당 발생 인원도 최소치를 유지해 호평을 받았다.


이런 가운데 전북의 경우 올해 8월까지 확진자수가 광주시에 비해 700여 명 차로 적었지만 현재 160명 대로 줄어든 것을 감안하면, 그만큼 전북도의 방역 체계에 피로감이 깃든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는 대목이다.


실제로 최근 주요 집단발생 현황을 보면 A대 외국인 전수검사 관련(47명), 군산○고 전수검사 관련(36명), 남원복지센터 관련(34명) 김제B업체 관련(12명) 등 여러 지역에서 집단감염 상황이 이어지고 있다.


이렇듯 타시도와 비교할때 도민들이 체감하는 전북도의 방역 대응 수준은 기민한 대처에 문제성이 있다는 해석이다. 실제로 경각심을 위해 송하진 지사가 대 도민 호소 등으로 도민 앞에 나타난 빈도수만 봐도 소극적 행정을 보였다는 평가다.


전북도는 지난해 2월부터 코로나 4차 대유행을 거쳐 현재까지 언론 브리핑을 줄곧 한 사람이 전담해 온 것만 봐도 이런 평가는 수긍이 간다.


지난해 2월부터 1~3차 대유행때 까지 당시 강영석 보건의료과장은 브리핑 전담 ‘마크맨’이나 다름없었다. 올 7월 국장 승진 후 현재까지 1년 5개월 이상을 브리핑에서 발을 빼지 못하고 있다. 코로나 진입 후 광주시의 감염병 관리 사령탑을 맡은 박향 국장은 지난 7월 승진 후 시민안전실장직 수행 중 보건복지부로 발탁된 것을 보면 혹사에 가깝다는 입장이다.


이에 반해 송하진 지사는 지난 7월14일 긴급 대도민 호소문을 한 것을 끝으로 방역 대응과 관련 도민들 앞에 나타나지 않고 있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지난 7월 4차 대유행이 시작되자 ‘타지역 방문 자제’ 당부을 하고, 9월 광복절 연휴를 앞두고 집회 참가 금지 행정 명령을 위한 브리핑을 잇달아 발표한 것과는 확연한 대조다. 이후 이 시장은 온라인 브리핑으로 10월까지 여러 차례 시민들을 향해 호소하고 당부했다.


이에 대해 전북도 관계자는 “도지사는 환자가 많이 나왔거나 도민들에게 호소할 사안이 있을때는 직접 브리핑을 했다”면서도 “강영석 복지여성국장은 의사출신으로 언론 대응에 용이하기 때문에 과장 시설부터 전담으로 브리핑을 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방역관리 전담부서 확충에서도 전북도의 소홀함은 여실히 나타난다. 감염병관리를 올해 보건의료과 2개팀에서 감염병관리과를 신설 감염병정책팀, 감염병예방팀, 감염병대응팀 등 3개 팀에서 대응하고 있다.

이에 비해 광주시는 건강정책과에서 맡던 것을 감염관리과를 전북도보다 앞선 지난해 11월 신설하고, 그것도 3개 팀외에 의약관리팀을 더 포진케 한 것도 차이를 보인다.


이렇게 차별화된 광주시의 방역정책은 지표로 이어져 지난 4월16일 이후 7개월째 사망자가 전국 광역지자체 중 가장 적은 29명에 멈춰 있다.
 

여기에 여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당시 경기지사의 전도민 재난지원금 지급 논란에 앞서 발빠르게 지급한 전북형 재난지원금도 방법론에서 비판 여론을 피하지 못했다. 전 도민에게 1인당 10만원의 긴급재난지원금을 선불카드 형태로 지급한다고 밝히자 오프라인 방식에다 선심성 지급이란 지적을 받았다. /hknews@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