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벡 "JPM 컨퍼런스서 글로벌 빅파마 미팅 쇄도"

증권 입력 2022-01-26 21:45:06 배요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나이벡은 ‘2022 JP모건 헬스케어 컨퍼런스에서 펩타이드 약물전달플랫폼 ‘NIPEP-TPP’ 기술과 주요 파이프라인 등 주요 연구 성과를 발표하고 글로벌 빅파마들로부터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고 밝혔다. 

 

회사 관계자는 26다수의 글로벌 제약사들은 나이벡의 연구 성과에 높은 관심을 보이고 있어 지난 19일 자로 컨퍼런스가 종료된 후에도 미팅 요청이 쇄도하고 있다"글로벌 빅파마와의 후속미팅은 계속해서 진행 중으로 연중 논의가 지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컨퍼런스에서 나이벡은 주로 NIPEP-TPP 약물전달플랫폼 기술인 ‘K-RAS’ 억제 항암제‘BBB 셔틀에 대해 글로벌 제약사들과 논의를 진행했다.

 

K-RAS 억제 항암치료제와 관련해서는 전임상 탑라인과 함께 자체 파이프라인 ‘NIPEP-TPP-K-RAS’기존 약물 대비 평균 30배 낮은 저용량에서 치료 효과가 높다는 전임상 자료가 발표됐다. 바이오텍 쇼케이스에서는 고용량 투여시에도 안전성이 확보돼 부작용에 대한 리스크가 없다는 데이터를 발표해 글로벌 제약사들로부터 큰 관심을 받았다.

 

글로벌제약사들이 지금까지 개발을 추진한 K-RAS 항암 억제제는 고용량 투약에 따른 부작용이 극복해야 할 주요 과제로 남아있는 상황이다. 저용량에서도 치료 효과를 볼 수 있는 신규 약물에 대한 시장의 요구가 계속되고 있어 나이벡의 K-RAS에 주목할 수밖에 없다는 것이 회사 측 설명이다.

K-RAS 관련 파이프라인을 다양하게 보유하고 있다는 점도 글로벌 빅파마의 관심을 끌었다. ‘K-RAS 종양단백질에 대한 선택적 분해제인 바이오 프로탁기술은 질병 유발 단백질 강제분해에 주목하고 있는 다국적 제약사들이 미팅을 요구했으며 일부 제약사들은 추가 자료를 제공 요청한 상황이다. 자료 제공 후 후속 미팅이 예정되어 있어 전반기 중으로 보다 구체적인 형태의 협의가 진행될 계획이다.

 

올해 제약·바이오 업계는 뇌혈관장벽(BBB) 투과 전달체 개발에 주목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부터 해당 분야에 대한 제약사들의 관심이 증가하고 있으며 올해 이와 관련한 신약 개발 트렌드가 형성되고 있기 때문이다. 나이벡의 BBB 투과 전달체 ‘NIPEP-TPP-BBB shuttle’ 또한 글로벌 제약사들과의 미팅이 활발히 진행됐다. ‘NIPEP-TPP-BBB shuttle’자체의 높은 투과율과 항체와 유전자전달체융합 시에도 높은 투과율이 유지된다는 연구 결과를 지켜본 글로벌 제약사와 바이오텍 회사들로부터 미팅 요청이 쇄도했다. 이미 기술 협업을 진행하고 있는 글로벌 제약사와도 업데이트 미팅을 진행하는 등 관련 연구가 원활히 진행 중이다.

 

나이벡 관계자는 이번 컨퍼런스에서 글로벌 제약사들은 K-RAS 항암제와 약물전달 플랫폼, 자체 펩타이드 치료제에 대해 높은 관심을 보였으며 컨퍼런스만으로는 미팅 수요가 감당되지 않아 후속 미팅을 계속해서 진행하고 있다“30여 개의 글로벌 제약사 및 바이오텍과 미팅을 진행했으며 후속 미팅이 연중 지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나이벡은 자체 파이프라인 중 섬유증 치료제와 염증성 장질환치료제의 글로벌 임상 1상을 계획하고 있으며 연내 성과를 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byh@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g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배요한 기자 증권부

byh@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