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려아연, 2차 배터리 자회사 ‘케이잼’ 공장 증설…7,356억 투자

산업·IT 입력 2022-08-05 16:57:33 정창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트로이카 드라이브’ 신사업 박차

고려아연의 전해동박 단계별 증설 계획. [사진=고려아연]

[서울경제TV=정창신기자] 고려아연은 5일 이사회를 통해 동박 제조 계열사인 케이잼(KZAM)에 약 7,356억 규모의 투자계획을 승인했다고 밝혔다. 

 

투자금은 케이잼의 공장증설을 위한 시설자금으로 사용된다. 이는 고려아연의 신성장동력인 트로이카 드라이브(Troika Drive)‘를 속도감 있게 추진함으로써, 2차 배터리 소재사업 경쟁력을 조기에 확보하기 위해서다.

 

케이잼은 20203월 고려아연이 100% 출자해 설립한 자회사로 2차 배터리 소재인 전해동박의 생산과 판매를 담당하고 있다. 현재 고려아연 울산 온산제련소 부근 6,700평 부지에 위치하고 있으며, 연간 13,000톤 규모의 전해동박 공장을 올해 말 완공, 내년부터 양산에 돌입한다.

 

이번 투자결정을 통해 케이잼은 연간 13,000톤의 생산량을 6만톤으로 늘릴 수 있도록 공장을 증설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현재 공장부지 외에 고려아연이 소유한 22,300평 부지를 추가로 확보해 2025년 까지 1차 증설(3만톤)을 완료하고, 2027년 까지 2차 증설(6만톤)을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이미 단계별 생산에 필요한 동박 제조용 티타늄 드럼도 확보한 상태이다.

 

전기차 배터리 산업의 핵심 재료인 전해동박은 연속도금 방식으로 제조한 얇은 구리 막이다. 빨라지는 글로벌 탈탄소화 흐름으로 전기차 생산량이 크게 늘어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고려아연은 동박의 수요가 나날이 성장하고 있는 점에 주목했다.

 

국제에너지기구(IEA)2030년까지 전 세계 전기차 보급 대수가 연간 30% 성장해 2030년 누적 14,500만 대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에 따라 전기자동차용 2차 배터리와 핵심소재인 동박 수요 역시 가파르게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최근 SNE리서치는 2027년 전세계 동박수요가 1164,000톤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최윤범 고려아연 부회장은 이번 대규모 투자결정으로 케이잼을 통해 전기자동차 시장을 향한 세계적인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것이라며 그간 쌓아온 전기 분해 기술력을 바탕으로 양질의 동박 생산을 통해 배터리 성능을 높이고, 2차 배터리 산업 성장에 기여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csjung@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경제산업부

csjung@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하와이(미주한국일보)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