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상반기 적자 '역대 최대' 14.3조…"연료비 급등 탓"

산업·IT 입력 2022-08-12 16:17:47 서지은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한국전력 외관. [사진=서울경제]

[서울경제TV=서지은기자] 한국전력은 올해 상반기 전력 판매량이 늘었지만, 연료비 급등으로 14조원 넘는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한전은 2022년 상반기 매출액 319,921억원, 영업비용 462,954억원으로 총 143,033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12일 밝혔다.

상반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전력 판매량이 4% 늘고, 요금 조정으로 판매 단가가 상승하며 11.5% 증가했다.

반면 같은 기간 영업비용이 연료비가 폭등하며 174,233억원으로 급증했다. 이에 영업손실은 작년 상반기 1,873억원에서 7536.6% 증가한 143,033억원을 기록했다.

이같은 연료비와 전력구입비 증가는 액화천연가스(LNG), 유연탄 등의 국제 에너지 가격 급등 때문이다. 올해 상반기 기준 LNG 가격은 톤(t)1344,100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32.7%, 유연탄은 t318.8달러로 221.7% 올랐다.

 

한전은 사상 최대 영업손실과 이에 따른 재무구조 악화에 대응하기 위해 전력그룹사 사장단으로 구성된 비상대책위원회를 중심으로 부동산, 출자지분, 해외사업 등 비핵심자산 매각을 속도감 있게 추진하고 있다. 또 투자사업의 시기 조정과 비용 절감 등 자구노력도 진행하고 있다.


한전 관계자는
정부의 공공기관 혁신 가이드라인에 따라 회사 전반의 경영효율화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정부의 에너지 정책 방향과 연계해 원가주의 원칙에 입각한 전기요금 정상화 및 관련 제도 개선을 위해 정부와 긴밀히 협의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writer@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서지은 기자 경제산업부

writer@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