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K저축은행, 금융취약계층 고객 전담 창구 운영

금융 입력 2019-03-29 09:32:31 이아라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앞으로 OK저축은행을 찾는 노령, 장애인 고객들이 전담 직원을 도움을 받아 더욱 편리하게 금융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된다. 

OK저축은행은 전국 23개 영업점에 금융취약계층 고객을 위한 『고령자 장애인 고객전담 창구』를 마련했다고 29일 밝혔다.
 
고령자 장애인 고객전담 창구는 금융 거래를 위해 영업점을 방문한 금융취약계층 고객이 전담 직원의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마련된 서비스 공간이다.

OK저축은행은 고령 고객에게 제공해오던 기존 서비스를 장애인 고객까지 확대 운영한다는 방침이다. 동시에 ‘금융취약계층 응대 매뉴얼’을 자체적으로 제작해 배포하는 등 전반적인 영업점 직원 서비스 향상에도 노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이번 전담 창구 마련으로 고령자와 장애인들은 향후 OK저축은행 영업점에서 금융 상품 가입을 포함해 디지털 뱅킹 이용 등 폭넓은 상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OK저축은행은 디지털 금융 시대에도 고령자와 시각 장애인들이 불편함 없이 상품 정보 등을 확인할 수 있도록 지난해부터 ‘웹 접근성 품질인증’을 획득 받아 홈페이지를 운영 중이다.
 
청각 장애인들의 경우, 챗봇 ‘오키톡’에서 금융 상품 관련 정보를 묻고 답변을 확인할 수도 있다. 또한 수어통역기관인 ‘손말이음센터’를 통해 OK저축은행 컨택센터(콜센터)에서도 금융 상품 관련 상담이 가능하다.
 
이 외에도 거동이 불편한 노인과 지체 장애인은 인근 OK저축은행 영업점에서 직원이 직접 방문해 상담을 제공하는 ‘찾아가는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이아라기자 ara@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이아라 기자 금융팀

ara@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관련뉴스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