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리더스, 프로바이오틱스 시장 70조 전망…신약개발 부각에 강세

증권 입력 2019-08-20 13:27:34 양한나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프로바이오틱스 시장이 70조에 이를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 가운데 바이오리더스가 프로바이오틱스 관련 기술 부각에 강세다.

20일 오후 1시 23분 현재 바이오리더스는 전 거래일보다 4.49% 상승한 7,440원에 거래되고 있다.

한국바이오경제연구센터의 ‘마이크로바이옴과 헬스케어 혁신: 프로바이오틱스 산업 전망’ 보고서에 따르면, 글로벌 프로바이오틱스 시장은 2016년 366억 달러(44조 3000여억원)로, 연평균 7.8%로 성장해 2022년 572억 달러(약 69조3000억원)에 이를 전망이다.

바이오리더스는 HumaMAX® 기술을 이용한 신약 후보 자궁경부상피이형증 치료제(BLS-H01)는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임상 3상 IND 허가(2019.06)를 받아 임상 3상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희귀병치료제인 뒤쉔 근디스트로피 치료제(BLS-M22)는 삼성서울병원과 임상 1상을 진행 중이다. 바이오리더스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MucoMAX® 기술은 유전자 재조합 기술을 이용해 특정 항원, 단백질 또는 펩타이드의 일부 혹은 전체를 프로바이오틱스(유산균)의 표면에 발현시키는 기술이다.

프로바이오스틱은 프로바이오틱스를 이용한 신약 개발 외에도 건강기능식품, 화장품 등 제품 개발을 통한 컨슈머사업과 의약품·의료용품을 대학병원 등에 공급하는 의약품 사업을 영위하고 있다. /양한나기자 one_sheep@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양한나 기자 증권팀

one_sheep@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