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간 130만명 ‘탈서울’

부동산 입력 2020-01-14 11:27:43 이아라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서울경제TV]

[서울경제TV=이아라기자] 지난 2008~2018년 10년간 서울을 빠져나가 경기와 인천으로 향한 순이동자수가 130만명에 근접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울산의 총인구수인 115만명(2018년 기준) 보다 많은 수치입니다.

14일 부동산 전문 리서치업체 리얼투데이에 따르면, 통계청의 ‘연령대별 순이동자수’를 분석한 결과 지난 10년간(2008~2018년) 서울에서 경기와 인천으로 향한 순이동자수는 129만7,759으로 집계됐습니다. 이 중 90.3%(117만2,124명)가 경기도로 이동했고 9.7%(12만5,635명)는 인천으로 이동했습니다.

특히 2008년과 2018년 두 연도 간의 순이동자수를 분석했을 때, 경기도로 향한 순이동자수는 10년 만에 52.1%(8만8,893명→13만4,216명)나 증가했습니다. 반면 인천으로 향한 순이동자수는 11.94%(1만14명→8,818명) 감소했습니다.

연령별 순이동자수를 보면 30대와 40대, 50대 등 청년 및 중년층의 이동이 높았습니다. 부모세대의 이동으로 자녀인 아동과 10대의 이동도 늘었습니다.

실제 10년간 서울에서 경기로 향한 30대 35만5,718명, 40대 14만7,994명, 50대 16만216명으로 총 66만3,928명에 달했습니다. 인천은 30대 4만1,322명, 40대 1만8,200명, 50대 1만6,401명으로 총 7만5,923명이었습니다.

장재현 리얼투데이 리서치본부장은 “서울을 중심으로 한 정부의 계속된 부동산 규제 대책으로 내 집 마련이 어려워진 것이 탈서울을 부추겼다”며 “여기에 서울로의 통근, 통학거리를 좁히는 경기와 인천 간의 광역 교통망 확충 등 대내외적인 요인도 거들었다”고 분석했습니다. /ara@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이아라 기자 부동산팀

ara@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