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 순손실 3799억 원 '적자전환'…두산중공업 구조조정 여파

산업·IT 입력 2020-05-14 17:19:52 수정 2020-05-14 17:20:28 정새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정새미 기자] ㈜두산이 1분기 약 4,000억 원 규모의 적자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8년 4분기에 5,249억원 순손실 이후 5분기 만에 최대규모다.


㈜두산은 1분기 연결기준 순손실이 3천799억원으로 적자전환했다고 14일 밝혔다. 작년 동기엔 549억원 순이익이 났다. 


㈜두산의 1분기 연결기준 매출액은 4조4,271억원으로 1.2% 줄었고 영업이익은 909억원으로 74.4% 급감했다. 


㈜두산의 자체사업 실적을 보여주는 별도재무제표 기준으로는 매출이 5,581억원, 영업이익 606억원으로 7.4%와 47.8% 증가했다. 


이같은 실적 악화는 두산중공업 영향으로 보인다. 두산중공업 자체 실적은 매출액 1조 7,000억∼1조8,000억원에 영업손실 1,000억원대로 추정된다.


두산중공업의 자회사인 두산인프라코어는 매출액 2조93억원, 영업이익 1천810억원, 순이익 746억원이다. 작년 동기대비 매출액은 7.9% 감소했고 영업이익은 27.6%, 순이익은 42.9% 줄었다. 


두산밥캣은 매출액 1조642억원, 영업이익 868억원, 순이익 335억원이다. 매출액은 작년 동기와 거의 같고 영업이익은 23.4% 감소했으며 순이익은 반토막이 됐다.


두산그룹은 당초 매각 또는 유동화 가능한 모든 자산을 대상으로 검토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시장에서는 두산솔루스, 두산타워 매각 등이 거론되고 있다. 또한 채권단과 협의해 자구안을 제출한 뒤에는 우선 두산중공업 2차 명예퇴직 신청을 받고 있다.


한편 두산그룹 전·현 계열사인 두산중공업·두산모트롤·두산메카텍·두산공작기계 노동조합은 구조조정 저지 투쟁 대책위원회를 구성해 공동 행동에 나섰다. 


이들은 이날 오후 2시 서울 두산타워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노동자 희생을 요구하는 자구안 실행에 함께 대응하고 두산그룹 경영진의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말했다. / jam@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새미 기자 경제산업팀

jam@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