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구 "디지털 금융혁신, 금융안정과 소비자 보호 우선해야"

금융 입력 2019-07-10 09:35:51 수정 2019-07-10 10:07:45 고현정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지속가능한 금융혁신 방향'을 주제로 특별강연을 하고 있다./사진=금융위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제8회 정보보호의 날을 맞아 디지털 금융혁신을 위해 금융안정과 소비자 보호를 우선해야 한다고 10일 밝혔다.
   
최 위원장은 금융보안원이 개최한 '정보보호의 날' 기념 금융회사 최고경영자 초청 세미나에서 '지속가능한 금융혁신 방향'을 주제로 특별강연에 나서 "지속가능한 혁신의 기반을 이루는 2가지 가치는 금융안정과 소비자 보호"라고 말했다.
   
최 위원장은 금융규제 샌드박스 등 핀테크 혁신을 디지털 금융혁신의 성과로 꼽고, 이를 이어가기 위해 사이버 위협, 신종 금융사기, 계층 간 불균형 등을 잘 살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철저한 금융보안과 함께 자금세탁방지(AML) 대응체계를 강화하고, 금융과 정보통신기술(ICT) 간 빅블러(Big Blur) 현상에 대응하는 규제·감독혁신 등을 통해 금융안정의 가치를 구체화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소비자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포용적 금융을 적극적으로 구현하고, 금융 분야 개인정보보호를 더 내실화하겠다"며 "보이스피싱을 비롯한 금융사기 방지 대응체계도 정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 위원장은 또 "디지털 금융혁신은 금융안정과 소비자 보호의 기반 위에서 지속해서 추진돼야 한다"며 "이를 위해 전자금융거래법을 전면 개편해 지급 결제, 플랫폼, 보안 분야의 규제를 혁신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혁신사업자라면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인식해야 한다"며 금융회사와 핀테크 업체들에 그 역할을 해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이날 금융권 정보보호 향상에 이바지한 금융회사 정보보호 최고책임자(CISO)에게 금융위원장 표창도 수여했다.
   
표창 수상자는 고정현 우리은행 상무, 곽병주 신한금융투자 상무, 전성학 현대카드 상무 등이다./고현정기자go8382@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고현정 기자 금융팀

go8382@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