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투 “인터로조, 신공장 증설 효과로 실적↑…목표가 상향”

증권 입력 2020-01-14 08:57:13 배요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하나금융투자는 14일 인터로조에 대해 “신공장 증설에 따라 늘어나는 해외물량에 대응하며 생산능력이 한층 강화될 전망”이라며 “일본과 중국은 ‘E-Commerce’에도 집중하고 있는 만큼 해외지역에서의 성장세는 좋아질 수 밖에 없다”고 분석했다. 이에 목표주가를 기존 3만1,300원에서 3만7,500원으로 상향 조정했다.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했다. 


안주원 연구원은 “2019년 견조한 실적흐름에 이어 2020년에도 일본과 중국, 유럽 등 해외지역을 중심으로 매출성장이 일어날 것으로 예상한다”며 “특히 해외지역을 기준으로 ‘원데이 뷰티렌즈’ 매출비중이 2018년 31.6%에서 2019년 3분기 누적기준 43.7%까지 증가해 뷰티렌즈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인터로조는  매년 다양한 신제품을 선보이며 제품 차별화를 꾀하고 있다”면서 “‘Eye-Wear’가 패션의 한 부분으로 자리 잡으면서 소비자의 수요도 다양해지고 있는 만큼 많은 종류의 제품 확보는 실적확대의 바로미터이며 경쟁력을 높여주는 요소”이라고 설명했다. 


안 연구원은 지난해 4분기 인터로조의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각각 258억원과 64억원을 기록해 전년동기 대비 16.4%, 111.4% 증가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힌편 인터로조는 2019년 12월 제 3공장 착공을 시작했으며, 2020년 10월경 완공될 예정이다.

안 연구원은 “신공장 증설에 따라 늘어나는 해외물량에 대응하며 생산능력이 한층 강화될 것”이라며 “일본과 중국은 ‘E-Commerce’에도 집중하고 있어 해외 지역에서의 성장세는 좋아질 수밖에 없다”고 판단했다. 


이에 따라 그는 올해 인터로조의 매출액은 전년 대비 21.4% 증가한 1,130억원, 영업이익은 25% 늘어난 283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내다봤다.  

 /byh@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배요한 기자 증권부

byh@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