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민국 의원 “저축은행 예대금리차, 시중은행의 약 4배”

전국 입력 2021-12-02 00:05:27 이은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예대금리차 수익으로 약 13조 6,590억원 벌어

강민국 국회의원.

[진주=이은상기자] 국내 저축은행들의 예대금리차가 시중 은행보다 월등히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예대금리는 예금 등 수신금리와 대출금리와의 차이를 말한다.

 

강민국 의원실(경남 진주시을)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은 국내 저축은행 예대금리차 및 수익내역에 따르면 2018년부터 2020년까지 저축은행 예대금리차는 평균 7.8%로 나타났다. 이는 동일 기간 국내 시중은행 1.9%의 약 4배 수준인 것으로 파악됐다.

 

저축은행의 예대금리차를 연도별로 살펴보면 20187.9% 20197.9% 20207.8%p로 소폭감소했다. 하지만 여전히 시중은행에 비하면 높은 수준이다.

 

지난 3년간 국내 저축은행별 평균 예대금리차를 살펴보면 웰컴저축은행이 16.1%로 금리차가 가장 컸다.

 

이어 OK저축은행 13.8% 스마트저축은행 12.5%p 머스트 삼일 저축은행 12.1% 유진과 상상플러스인 저축은행이 각 11.2%p 등의 순이었다.

 

민국저축은행은 3.6%, 예대금리차가 가장 작은 것으로 파악됐다.

 


지난 3년간 이 같은 예대금리차로 국내 저축은행이 벌어들인 수익은 136,950억원에 달했다.

연도별로 살펴보면 201841,811억원 201944,829억원, 20205310억원으로 매년 증가세를 보였다. 20217월까지 벌어들인 수익은 33,809억 원(예대금리차 7.2%)에 달했다.

 

금감원은 국내 저축은행의 예대금리차 수익 증가 사유에 대해 "저축은행의 이자 이익은 가계대출 중심의 대출자산 확대 등으로 인한 것"이라고 밝혔다.

강 의원은 "금감원은 저축은행들의 과도한 예대금리차에 대해 조사해, `대출금리 산정체계 모범규준` 미준수 등 금리 인상 근거에 문제가 있을 시에는 엄중히 처벌해야 할 것"이라며 "저축은행의 금리운용 실태를 정기적으로 공개해 금리 인하경쟁을 촉진시키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dandibodo@sea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관련뉴스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