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위 1%, 주택 7채 소유…2배 늘었다”

부동산 입력 2019-09-24 16:56:08 수정 2019-09-25 08:43:16 유민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서울경제TV DB

[앵커]

지난 10년간 다주택자들이 집을 꾸준히 사들이면서 이들이 소유한 주택 수가 크게 늘었단 분석이 나왔습니다.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와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은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자산불평등이 갈수록 깊어지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유민호기자입니다. 


[기자]

지난해 기준 주택을 보유한 상위 1%. ‘집부자’들이 소유한 주택 수는 91만가구.

2008년엔 37만가구였는데, 10년 동안 54만가구가 늘었습니다.

1인당 3.5가구를 갖고 있던 것이 7가구로 2배 증가했습니다.


경실련과 민주평화당은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세청과 국토교통부 등 정부기관 통계를 분석해 이 같은 결과를 내놨습니다.


주택 보유자는 10년간 240만명 늘었지만, 같은 기간 주택 수는 490만가구가 증가했습니다.

나머지 250만가구를 다주택자들이 사들였단 겁니다. 

새로 매입한 주택 상당수는 다시 상위 10%가 차지했습니다.


[싱크] 김성달 / 경실련 부동산건설개혁본부 국장

“즉 다주택자가 사들인 250만가구 중 210만가구. 80% 이상은 또 상위 10% 거의 다 독식을 했다는 겁니다.”


경실련은 주택 평균 공시가격에 시세반영률 55%를 적용한 결과, 10년 새 상위 1%가 보유한 주택가격은 1인당 평균 25억원에서 36억원으로 증가했다고 밝혔습니다.


[싱크] 정동영 / 민주평화당 대표

“집 사재기가 극성을 부리면서 그것이 집값을 올리는 주범 역할을 하고 경기 부양을 통해 성장률을 뒷받침하는….”


정 대표는 “1주택자와 다주택자간 자산 불평등이 커졌다”며 “주택 공급 시스템을 개혁하고, 보유세를 강화해 소유 편중을 해소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서울경제TV 유민호입니다. /you@sedaily.com 


[영상취재 김경진 / 영상편집 김준호]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유민호 기자 부동산팀

you@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