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투 “와이지엔터테인먼트, 불확실성 해소 가시화… 목표가↑”

증권 입력 2019-10-23 08:56:46 이소연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이소연기자] 하나금융투자는 23일 와이지엔터테인먼트에 대해 “상환전환우선주 상환과 세무 및 경찰조사 마무리 등 불확실성 해소가 가시화되고 있다”며 목표가를 기존 2만8,000원에서 3만1,000원으로 상향 조정했다.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했다. 


이기훈 연구원은 “은지원·김진우(위너)의 컴백과 블랙핑크의 태국 투어 등 부진한 활동으로 인해 와이지엔터테인먼트의 3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639억원(-2% YoY), -13억원(적자전환)을 기록할 것”이라면서도 “4분기에는 악동뮤지션 음원과 블랙핑크·위너(추정) 컴백이 반영되면서 본업은 다소 회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YG플러스는 2분기 21억원의 영업이익에 이어 하반기에도 분기 10억원 내외의 이익 기여가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이 연구원은 “이달 지드래곤에 이어 11월에 대성과 태양이 제대한다”며 “아직 정해진 바는 없지만 SM·YG와 AVEX의 관계 등을 고려할 때 이들과의 재계약 가능성은 높아 보인다”고 분석했다. 이어 “재계약 이후 빅뱅의 일본 돔 투어가 기대(연간 80~100만명)대로 이뤄진다면 연간 영업이익 300억원 이상은 충분히 가능할 것”이라며 “아울러, ‘트레져13’이 늦어도 내년 1분기에는 데뷔해야 경쟁력이 있다는 점에서 이들의 데뷔 역시 중요한 이벤트”라고 평가했다.  / wown93@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이소연 기자 증권팀

wown93@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