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역설…서울 초미세먼지 농도, 1년 전 절반으로 뚝

경제·사회 입력 2020-05-02 09:30:12 수정 2020-05-02 09:32:44 정훈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서울경제TV=정훈규기자] 코로나19 확산 우려로 각국이 이동을 제한하거나 사회적 거리 두기에 나서면서 세계 주요 도시 초미세먼지(PM-2.5) 농도가 1년 전보다 최대 60%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의 초미세먼지 농도도 1년 전의 절반으로 줄어 상대적으로 감소율이 높은 편에 속했다. 


2일 대기오염 조사분석업체 ‘에어비주얼’이 최근 발간한 ‘코로나19 대기 질 보고서’를 보면 올해 2월 26일부터 3월 18일까지 서울의 초미세먼지 평균 농도는 24.1㎍/㎥로 조사됐다. 1년 전 같은 기간 평균 농도보다 54% 감소했다. 

    

연구진은 코로나19로 각국이 이동 제한령을 내리거나 사회적 거리 두기를 실시한 올해 3주간을 설정해 지난해 같은 기간 초미세먼지 농도와 비교했다. 서울을 비롯해 뉴욕(미국), 로스앤젤레스(미국), 우한(중국), 런던(영국), 델리(인도), 뭄바이(인도), 마드리드(스페인), 로마(이탈리아), 상파울루(브라질) 등 10개 도시가 대상이 됐다.


서울(-54%)의 2019년 대비 초미세먼지 농도 감소율은 델리(-60%) 다음으로 컸다. 우한(-44%), 뭄바이(-34%) 등이 서울의 뒤를 이었다. 


연구진은 “역사적으로 초미세먼지 농도 수준이 높은 도시들의 감소율이 두드러졌다”고 설명했다. 


한편 로마는 이번 조사 대상 국가 중 유일하게 1년 전 보다 초미세먼지 농도가 증가했다. 연구진은 로마에 대해 “가정용 난방에 대한 의존도가 증가한 데다, 찬 공기가 밑에 깔리는 역전층이 형성돼 대기 중 오염 물질을 가둬놓아 초미세먼지 농도가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도 “초미세먼지 농도가 세계보건기구(WHO) 기준(10㎍/㎥)을 충족하는 시간은 늘었다”고 덧붙였다. /cargo29@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훈규 기자 경제산업팀

cargo29@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