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젠 “동물세포 발현벡터, 인도 특허 등록…서비스 공급 박차”

증권 입력 2019-07-05 15:13:10 수정 2019-07-05 15:13:47 이소연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바이오의약품 전문기업 팬젠은 동물세포 발현 벡터에 대한 인도 특허를 등록했다고 5일 공시했다. 


이번 특허 등록으로 팬젠이 특허를 등록한 국가는 한국·미국·유럽·일본·중국 등 총 6개 국가가 됐다. 회사는 인도 특허 등록으로 인도 시장 내 세포주 개발 및 공정 개발 서비스 공급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회사 관계자는 “이번 특허 기술인 동물세포 발현벡터는 치료용 항체나 치료용 단백질 의약품 신약 및 바이오시밀러 개발의 핵심 기술”이라며 “바이오의약품 개발에서 필요한 세포주의 생산성 향상뿐 아니라 대량 생산 시 발생하는 생산성 저하 및 품질 변형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핵심 기술”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팬젠은 CMO와 CDO를 합친 ‘CDMO’사업을 영위하며 국내외 바이오의약품 개발사에 세포주 개발과 공정 개발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공급해오고 있다. 자체 보유한 특허 기술을 이용해 생산규모가 작아도 개발이 가능한 치료용 단백질 분야에 특화된 차별화된 전략으로 올해만 스타트업 벤처 다섯 군데에서 수주를 획득하기도 했다. 회사 관계자는 “본 특허기술을 통해 성공적으로 개발한 빈혈치료제(EPO) 바이오시밀러 제품이 말레이시아에서 본격적으로 판매가 이뤄지고 있다”며 “현재 한국 품목허가도 순조롭게 진행 중”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팬젠은 GMP 생산시설을 기반으로 한 CDMO사업을 통해 다양한 레퍼런스를 구축했다”며 “단백질 신약 개발을 수행하는 바이오 벤처들의 신약 개발과 공동 개발에도 노력 중”이라고 덧붙였다. /이소연기자 wown93@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이소연 기자 증권팀

wown93@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