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 구충제 펜벤다졸 열풍에 품귀현상...관련주 다시 주목받나

증권 입력 2019-12-04 08:54:00 수정 2019-12-04 09:00:47 배요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개 구충제인 펜벤다졸은 저렴한 가격에 항암 효과를 볼 수 있다는 입소문을 타면서 기존 항암제의 대안으로 부상했다. 일부 암환자들은 지푸라기라도 잡는 심정으로 펜벤다졸을 통한 치료를 하기 위해 일부 약국에서는 품귀현상까지 나타났다. 

 

국내에선 이미 물량을 찾아보기 어려운 탓에 아마존, 큐텐 등 해외 사이트를 이용한 해외직구가 이뤄지고 있는 상황이다. 펜벤다졸 대신 유사한 성분의 사람용 구충제인 알벤다졸을 복용하는 암환자들도 늘고 있다.

 

최근 폐암 4기 투병 중인 개그맨 김철민씨가 펜벤다졸 투약 후 건강이 호전됐다는 근황을 공개하고 최근 폐CT 촬영을 마친 것으로 알려지면서 펜벤다졸에 대한 관심이 다시 급증하고 있다.

 

해당 소식에 이전 구충제 테마주로 급등세를 보였던 펜벤다졸 제조 및 판매를 하는 기업들의 주가도 덩달아 주목을 받고 있다.

 

윤효은 데일리머니 전문가는 펜벤다졸 이슈로 부각을 받았던 제일바이오, 진바이오텍, 알리코제약 등 구충제 관련주들이 최근 급등이후 조정세를 보이고 있다"면서도 "테마 성격상 재차 이슈부각이 된다면 기대심리에 의한 단기적 반등가능성도 예상된다"라고 밝혔다. 이어 테마주 성격상 흐름이 빠르기 때문에 급등시에 비중 조절 및 적절한 대응이 필요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배요한 기자 증권팀

byh@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