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선 “개인비행체, 2028년 해외서 상용화”

산업·IT 입력 2020-01-07 16:02:45 수정 2020-01-07 20:36:27 김성훈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이 ‘개인용 비행체’를 활용한 ‘도심항공모빌티’를 2028년 상용화하겠다며, 첫 시작은 해외가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정 부회장은 현지시간으로 6일미국 라스베이거스 만달레이베이호텔에서 CES 2020 미디어데이 행사에서 “이동 시간을 혁신적으로 단축해 인간중심 미래 도시 구현에 기여하겠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공간과 시간의 제약에서 벗어나 더 많은 가치를 창출하는 기반을 현대차가 제공하겠다는 겁니다.


현대차는 현지 시간으로 7일 미국 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에서 개막하는 ‘CES 2020’에서 우버와 함께 개발한 ‘개인용 비행체’ 콘셉트 모델 ‘S-A1’을 처음 공개할 계획입니다.

S-A1은 수직이착륙이 가능하며 조종사 포함 5명까지 탑승할 수 있습니다. /정새미기자 jam@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성훈 기자 부동산팀

bevoice@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