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승장구' 마켓컬리, 지난해 매출 4,289억원…2.7배↑

산업·IT 입력 2020-04-03 11:52:50 수정 2020-04-03 11:54:00 문다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마켓컬리]

[서울경제TV=문다애 기자] 장보기 앱 마켓컬리 운영사인 컬리가 지난해 전년 대비 173% 증가한 4,289억의 매출을 달성했다고 3일 밝혔다. 지난해 국내 전자상거래 시장 평균 성장률인 20% 8배 이상의 성장세를 보인 셈이다.

 

지난해 컬리는 전년 대비 2.7배의 매출 성장과 함께 누적 회원 수 179% 증가포장 단위 출고량 191% 증가총 판매 상품 수 210% 증가 등 양적질적 성장을 이뤘지만 이러한 신규 고객 획득 및 물류 역량 확보를 위한 선제적인 투자로 손실도 늘어났다. 2019년 순손실은 975억으로 전년 349억 대비 2.7배 증가했다.

 

컬리는 고객 획득을 위한 투자로 인해 2019년 말, 390만명의 회원 수를 달성했다이는 2018년 말 140만명 대비 2.7배 증가한 성과다특히 컬리의 고객획득은 단순 신규 회원 수의 증가로 끝난 것이 아닌 높은 충성도를 가진 회원을 확보했다는 측면에서 큰 의미가 있다

실제 2019년 마켓컬리에 가입한 고객의 재구매율은 61.2%에 달한다이 숫자는 10명의 신규 구매회원 가운데 6명이 재구매 한다는 높은 충성도를 뜻하는 한편홈쇼핑인터넷 쇼핑 업계 재구매율 평균인 28.8% 2배를 훨씬 넘는 비율이다.

 

컬리는 물류 내재화 기업으로서 지속적인 성장을 위해 2019년 물류에도 많은 투자를 단행했다매월 10% 이상 늘어나는 주문을 원활하게 처리할 수 있도록 2018 3개의 물류센터를 운영하던 것을 2019년에 추가로 3개의 센터를 더 오픈해 총 6개 센터를 운영했다추가 오픈한 센터를 포함한 2019년 말 물류센터의 전체 면적은 2018년 대비 4.9배 증가했다

이와 같은 물류센터 확장과 효율화를 통해 컬리의 포장 단위 출고량은 2018 788만개에서 2019 2,300만개로 2.9배나 커졌다. 2019 1년간 배송된 총 판매 상품 수도 8,350만개로 2018년의 2,760만개의 3.1배에 달한다컬리는 이러한 배송량의 증가에도 배송 비용을 지속적으로 개선해 2년간 약 24% 낮췄다.

 

올해 서비스 오픈 5주년을 맞는 컬리는 PB 상품 개발에 주력한다. 올해 2월 처음 선봬 4월 현재 5만개 이상 판매된 ‘컬리스 동물복지 우유가 그 첫번째 상품이다김슬아 컬리 대표는 "지속가능한 유통을 위한 다양한 투자를 기반으로 2020년에도 높이 성장해 고객에게 좋은 경험을 제공 하겠다말했다./dalove@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문다애 기자 경제산업팀

dalove@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