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민석 “싸워야 할 대상, 윤지오 아닌 부정한 권력”

경제·사회 입력 2019-04-25 11:14:09 이아라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안민석 의원이 의사진행 발언을 하고 있다./사진=서울경제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의원은 25일 고(故) 장자연 씨 성 접대 강요 의혹 사건의 증인인 윤지오 씨와 관련, “싸워야 할 대상은 부정한 권력이지 증인 윤지오가 아니다”라고 25일 밝혔다.

안 의원은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부패 권력층의 성폭행 사건이라는 본질은 사라졌고, 증인의 증언에 대한 진실 공방이 그 자리를 차지해 국민이 당황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윤지오가 권력형 성폭행 사건의 진실 대신 ‘윤지오 논란’을 남긴 채 홀연히 한국을 떠났다”며 “10년간 묻혔던 장자연을 세상 밖으로 꺼낸 대가를 혹독하게 치른 윤지오에 대한 평가는 두고 볼 일”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주변의 우려처럼 윤지오 북콘서트 이후 그녀에 대한 백래시(backlash)가 본격화됐다”며 “메시지가 아닌 메신저를 공격하니 진흙탕 싸움이 됐고, 장자연이 사라지고 윤지오가 남았다”고 지적했다.

안 의원은 “지금부터는 과녁의 초점을 윤지오가 아닌 장자연으로 맞춰야 한다. 본질을 벗어난 윤지오 프레임을 걷어내고 장자연 프레임으로 집중해야 한다”며 “언론 권력이든 정치 권력이든 성역 없는 검찰 수사를 국민과 함께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아라기자 ara@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이아라 기자 부동산팀

ara@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