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신證 “슈피겐코리아, 아마존 활용하는 온라인 B2C 업체로 변화”

증권 입력 2019-05-08 08:25:57 수정 2019-05-08 08:26:11 이소연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대신증권은 8일 슈피겐코리아에 대해 “아마존 플랫폼을 활용한다는 점에서 온라인 B2C 전문 업체로의 가치 재평가가 필요하다”며 투자의견 매수, 목표가 11만6,000원을 유지했다. 

한경래 연구원은 “‘글램 업’ 마스크팩, ‘라엘’ 유기농 생리대 등 아마존 플랫폼 내에서 다양한 상품에 대한 판매 성과를 보이고 있다”며 “온라인 특화 B2C 소비재 기업으로 변화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어 “주주친화적인 배당 정책으로 향후 3년간 배당성향이 확대될 예정”이라며 “올해 역시 작년 배당성향(16.2%)보다 높은 20% 수준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 연구원은 “대규모 자본적 지출(Capex)이 필요 없는 사업 구조는 외국인 투자자들에게 매력적 요소”라며 “이로 인해 지난 2016년 초 3.7%였던 외국인 지분율이 올해 3월 13.7%까지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이소연기자 wown93@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이소연 기자 증권팀

wown93@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